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日, 8년만에 고위경제대화…경협확대·자유무역 중요성 확인

송고시간2018-04-16 10:53

중일 평화우호조약 40년 계기 재개…美 철강 수입제한 문제도 논의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중국과 일본 정부는 16일 도쿄에서 양국 외교, 통상 담당 장관 등이 참가하는 고위급 경제대화를 열고 수입 철강에 대한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 등 현안을 논의했다.

양국간 고위급 경제대화가 열린 것은 2010년 8월 이후 약 8년만이다.

양국은 이날 경제대화에서 경제협력 확대에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보호주의 무역 정책에 따른 미중 통상마찰이 심해지는 현상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세계무역기구(WTO)를 중심으로 한 다각적 무역체제 및 자유무역의 중요성에 원칙적으로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고위급 경제대화에서 일본측은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이, 중국측에서는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의장을 맡았다.

이번 경제대화는 올해가 중일 평화우호조약 체결 40주년이 되는 점을 계기로 외교관계 개선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8년만에 열리게 됐다.

경제대화 재개와 관련해 중국측의 입장에서는 자국의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에 일본의 협력을 끌어내기 위한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과 고노 일본 외무상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과 고노 일본 외무상

[도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대화에서는 중국을 주요 표적으로 한 미국의 철강 등 수입제한과 지적재산권 침해에 대한 미국의 강경대응 문제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본의 경우 역시 미국으로부터 철강 수입제한 조치 대상으로 정해졌지만 '공고한 미일동맹' 등을 강조하며 대상에서 제외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어서 중국과 같은 목소리를 냈는지는 불분명하다.

대신 일본은 WTO를 중심으로 한 자유무역 체제가 중요하다는 원칙적인 입장만 표명할 가능성이 높다.

이와 함께 일본은 2011년 3월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폭발사고 발생 이후 중국이 미야기(宮城), 후쿠시마(福島)현 등 10개 광역자치단체의 일본산 식품에 대해 발령한 수입금지 조치의 해제 및 완화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나라 사이 고위급 경제대화는 지난 2007년 12월 처음 열렸지만,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를 둘러싼 양국 관계 악화로 2010년 8월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회의를 마지막으로 중단됐다.

이날 경제대화에는 양국 외교장관 이외에도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일본 경제산업상, 중산(鐘山) 중국 상무부장 등도 참석했다.

마주앉은 중일 외교라인
마주앉은 중일 외교라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