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투' 딜레마에 빠진 민주당 청주·충주시장 선거

송고시간2018-04-16 11:09

우건도 충주시장 후보 미투 한달 넘겨…내일 윤리심판원서 결론

청주시장 경선 일정 중단…미투 젠더대책위 유행열 후보 조사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상승세를 이어가던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이 잇단 '미투'로 딜레마에 빠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 제1, 2 도시인 청주·충주시장 선거의 유력 후보들이 미투 논란에 휩싸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가해자로 지목된 후보들이 단호하게 결백을 주장하고, 오래전 사안이라 진실 규명이 쉽지 않은 상황이어서 민주당은 이들의 경선 참여 허용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2005년 6월께 (우건도 충주시장 예비후보가) 도청 총무과장 재직 시절 노래방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는 우 후보와 관련된 미투가 본격적으로 불거진 것은 지난달 5일이다.

그러나 한 달이 훌쩍 넘도록 민주당은 우 후보에 대한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우 후보의 미투가 터진 직후 변재일 충북도당 위원장은 "성추행 여부와 관계없이 (우 후보가) 피해자와 만남이 있었던 사실만 확인되더라도 공천에서 배제할 것"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미투 해명하는 우건도 예비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투 해명하는 우건도 예비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경찰은 우 후보와 피해자의 만남 여부에 대한 사실조차 규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당 젠더폭력대책위원회 역시 우 후보와 피해자를 모두 조사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충북도당 윤리심판원에서 이 문제를 심사해 경선 참여 여부를 결정하라"는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당이 사실상 '뜨거운 감자'를 충북도당에 다시 넘긴 셈이다.

도당은 오는 17일 윤리심판원을 개최할 것으로 알려져 어떤 결론을 낼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리심판원은 노영우 전 충북참여연대 대표가 원장을 맡고 있으며 9명의 위원 가운데 5명이 외부 인사다.

유행열 예비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행열 예비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행열 청주시장 예비후보를 둘러싼 미투도 비슷한 상황이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지난 11일 "(유 후보가) 1986년 2학년 후배인 나를 강압적으로 성폭행하려 했다"는 피해자의 주장이 나오자 애초 예정했던 청주시장 후보 TV 토론회를 취소하는 등 공천 심사 일정을 사실상 중단했다.

충북도당은 이 문제도 중앙당 젠더폭력대책위원회에 조사를 의뢰했다.

문제는 유 후보가 피해자의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강하게 반발하는 상황에서 젠더폭력대책위원회가 30여 년 전 사건에 대해 쉽사리 결론을 내기 어렵다는 점이다.

젠더폭력대책위원회가 결론을 내리기 전까지는 청주시장 공천 일정 역시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피해자의 주장에 대한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경선 일정을 진행하는 것이 민주당에게 큰 정치적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 후보와 유 후보를 경선에서 배제하기 역시 쉽지 않아 민주당이 해법을 찾기 어려운 딜레마에 빠진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