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현정권 해바라기' 검경 못믿어"…'댓글조작 특검' 당론(종합)

송고시간2018-04-16 17:36

김영우 "김경수 때때로 '고맙다' 답변"…권성동 "경찰, 檢에 압수물 송치 안해"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이신영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16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 추진을 당론으로 공식 확정했다.

한국당은 특히 '윗선' 연루 가능성까지 본격적으로 제기하며 대여(對與)공세 수위를 높였다.

이미 연루 의혹이 제기된 민주당 김경수 의원을 넘어 청와대 인사 연루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이번 사건을 정권 차원의 '게이트'로 몰아가기 위해 총공세에 나서는 분위기다.

한국당 "'현정권 해바라기' 검경 못믿어"…'댓글조작 특검' 당론(종합) - 1

한국당이 이날 원내대책회의를 개최한 국회 본관 228호 회의실에는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라고 적힌 뒷걸개(백드롭)가 걸렸다.

한국당이 자학적인 수위의 자성 메시지를 내면서까지 대여공세에 나선 것은 만약 이번 댓글조작 사건에 '윗선'의 연루 정황이 조금이라도 드러날 경우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파괴력이 상당할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한 지도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민주당이 '드루킹'(구속수감된 김모씨의 필명) 사건을 단순히 과대망상에 빠진 개인의 일탈로 몰고 가려는 것은 음모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이 사건은 권력이 개입된 정권 차원의 게이트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 이어 오후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댓글조작 사건에 맹공을 퍼부었다.

한국당은 아예 김기식 금감원장 외유성 해외출장 논란과 더불어 이번 댓글조작 사건에 대한 특검을 추진키로 당론을 모았다. 특검 법안은 늦어도 17일까지 제출할 예정이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의총 시작 전에 '민주당 댓글공작', '김기식 황제 갑질 외유', '제왕적 관제개헌', '안희정 #me too 불구속', '정치보복 국회사찰'이라고 적힌 밀가루가 담긴 풍선을 하나하나 터뜨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더이상 밀가루를 뒤집어쓰지 않으려면 지금이라도 당장 신속하고 합당한 조치를 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드루킹 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을 향해 "대한민국 경찰이 지난 3주간 이들에게 증거를 인멸할 시간을 벌어준 게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댓글수사의 달인답게 민주당원 댓글공작 사건에 대해 신속하고 정확히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태흠 최고위원은 의총에서 "현 정권의 해바라기 같은 역할만 하는 검찰과 경찰을 믿을 수 있겠느냐"면서 "반드시 특검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장우 의원도 "대통령의 심복이라는 김경수 의원은 국민의 귀를 막고 눈을 가리고 여론을 조작했고, (문재인 정권은) 이런 것들을 바탕으로 집권했다"면서 "이 권력이 힘을 가지려고 끊임없이 댓글 부대를 운영했다면 이는 정권을 내놔야 할 만큼 중대한 범죄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현정권 해바라기' 검경 못믿어"…'댓글조작 특검' 당론(종합) - 2

이날 의총에서는 경찰의 '드루킹 사건' 수사와 관련한 내용이 추가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 단장 자격으로 서울지방경찰청을 항의 방문하고 돌아온 김영우 의원은 "청장은 '드루킹이 정기적이든 비정기적이든 활동사항을 김 의원에게 알렸고, 김 의원은 때때로 고맙다고 답변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18대 대통령 선거에서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불법활동을 지휘해 90만 원의 벌금형 유죄를 받은 사람이 청와대 의전비서관을 하고 있고, 19대 대선 당시 '미키루크' 필명으로 활동하던 사람은 현재 전문건설공제조합 감사를 지내고 있다"면서 드루킹의 일본 오사카 총영사 인사청탁을 '개인의 일탈'로 치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권성동 의원은 "문재인의 경찰이 아닌 국민의 경찰이라면 이런 중대 사건에 대해서는 수사결과를 발표했어야 하는데 전혀 하지 않았다. 제가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압수물을 단 한 건도 송치하지 않았다"며 조직적 은폐 시도 가능성을 제기했다.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 눈길 끄는 문구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 눈길 끄는 문구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성태 원내대표 뒤로 보이는 '절대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라는 문구가 눈길을 끈다. mtkht@yna.co.kr

의원총회 참석한 자유한국당 의원들
의원총회 참석한 자유한국당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김성태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자리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