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선 도전' 박원순 "국공립어린이집 이용 비율 50%까지 확대"

송고시간2018-04-16 10:08

민간 어린이집 차액보육료 폐지…'완전 무상보육' 공약


민간 어린이집 차액보육료 폐지…'완전 무상보육' 공약

세월호 추모행사 발언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세월호 추모행사 발언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이틀 앞둔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추모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4.1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3선에 도전하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국공립어린이집 이용 아동 비용을 50%까지 늘리겠다는 공약을 16일 발표했다.

현재 서울에서 국공립어린이집에 다니는 아동 비율은 30%를 넘어선 상태인데, 이를 대폭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박 시장은 "국공립어린이집 이용 비율이 50%를 넘으면 어린이집 대기 시간이 줄어들고, 믿을 수 있는 교육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며 보육 공약을 밝혔다.

서울시는 올해 안에 국공립어린이집을 총 1천954곳으로 늘릴 예정이다. 여기서 국공립 200개를 추가로 확충하면 이용 아동 비율을 50%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박 시장은 민간 어린이집을 이용할 때 내야 하는 차액 보육료에 대한 본인 부담제도도 폐지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 서울시 민간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3∼5세 유가 가구는 월 8만3천원∼6만8천원의 차액 보육료를 내고 있다.

국공립어린이집에 다니든, 민간 어린이집에 다니든 관계없이 부모들이 동등한 비용을 부담하게 한다는 사실상의 '완전 무상보육' 공약이다.

박 시장은 또 초등돌봄교실, 공립지역 아동센터 등을 활용한 방과 후 돌봄 인프라를 확충해 서울시 가구가 일상적으로 경험하는 '방과 후 나홀로 아동' 문제를 해소하기로 했다.

지역 기반으로 등교 전, 방과 후, 저녁 등에 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이와 관련해 박 시장은 이날 동작구 한 카페에서 영유아를 키우는 더불어민주당 당원들과 만나 '육아 토크'를 할 예정이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