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화당 "민주, 댓글조작 인지 여부 규명해야…미진시 특검 요청"

송고시간2018-04-16 09:56

"김경수, 드루킹 문자 수백통 받은 것 아닌가 의심 들어"

장병완 원내대표 발언
장병완 원내대표 발언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4.16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16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해 "민주당 차원에서 이를 인지했거나 조직적으로 실행하지 않았는지 의혹을 명백히 밝히고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장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불법 댓글 여론조작은 민주당과 한국당 거대 양당의 동전의 양면이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보수정권에서는 댓글 공작으로 기무사 대령이 2명 구속됐고, 민주당은 '매크로' 조작으로 당원이 구속됐다"며 "불법적인 여론조작 댓글이 더이상 인터넷상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원내대표는 "구속된 민주당원들이 권력 핵심 인사에게 인사청탁을 할 정도로 지난 대선 과정에 공이 있다고 생각했다면 그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꼬집기도 했다.

검사 출신인 김경진 상임선대위원장도 "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기자회견 해명에도 최소한 (김 의원이 드루킹으로부터) 수백 통의 문자와 텔레그램 통보를 받은 것이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 지지자들의 불법 정황을 방조했다면 그 자체로 부끄럽고 법의 재단을 받아야 하는 일"이라며 "수사가 미진할 경우 필요하다면 국정조사나 특별검사 도입을 요청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장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지난 13일 청와대 단독회동에 대해 "다당제 체제에서 단독회담 형태가 바람직하지는 않았다"고 지적하면서도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초당적 협력의 물꼬를 트기 위한 행동이었다는 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한반도 정세를 잘 풀어나가려면 야당의 협조가 필수적"이라며 "문 대통령은 홍 대표 독대를 계기로 다른 야당과도 신속히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에 적극적으로 임하라"고 촉구했다.

장 원내대표는 세월호 참사 4주기와 관련해선 "오늘 합동영결식을 통해 명확한 진실을 규명하고 부끄럽지 않은 사회를 물려주겠다는 다짐을 해야 한다"며 "국민의 생명권과 안전권을 지키는 정책에 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