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중구, 영종도 주민 통행료 지원금 증가에 '휘청'

송고시간2018-04-16 10:10

5년간 95억여원 지원…2025년까지 배 이상 증가 전망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와 연결된 영종대교[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와 연결된 영종대교[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시 중구가 매년 증가하는 영종도 주민들의 인천대교와 영종대교 통행료 지원금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16일 중구에 따르면 중구의회는 영종도 주민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자 2013년 '인천광역시 중구 공항고속도로 및 인천대교 통행료 지원 조례'를 제정했다.

이 조례에는 2013년부터 제3연륙교가 준공되는 시점(2025년 예정)까지 영종·용유지역(무의도 포함) 주민에게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영종대교)와 인천대교 통행료의 20%를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이용 주민에게는 소형차 기준 1일 1회 왕복에 한해 1천280원, 인천대교는 1천480원을 지원하는데 인구 증가에 따라 매년 지원금이 증가하는 추세다.

통행료 예산은 2013년 13억3천만원, 2014년 18억8천만원, 2015년 20억9천만원, 2016년 20억9천만원, 2017년 21억6천만원이 편성돼 지난 5년간 총 95억5천만원이 지원됐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1억4천만원 증가한 23억원이 책정됐다.

통행료 지원이 웬만한 사업예산 규모를 추월하는 수준까지 늘자 중구는 부담을 느끼는 모양새다.

중구가 추진하는 아시아누들타운 조성사업(6년간 64억원), 답동성당 일원 관광 자원화 사업(9년간 76억2천만원), 신포국제시장 청년몰 조성사업(2년간 6억원) 등 주요사업의 구 예산과 비교해보면 통행료 지원 규모가 상당하다.

문제는 영종·용유지역의 인구 급증이 예상돼 통행료 지원금도 늘어난다는 점이다.

인천시가 펴낸 '2030년 인천도시기본계획' 보고서에 따르면 영종·용유지역의 인구는 하늘도시 등 도시개발사업으로 2025년 20만 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기준 영종·용유지역의 인구가 6만7천여 명인 점을 고려하면 2025년 통행료 지원 규모는 2배 이상 늘어나게 된다.

중구 관계자는 "영종·용유지역 주민의 고속도로통행료 가운데 80%는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절반씩 부담하고 있어 이들 지자체에도 큰 부담이 되고 있다"며 "통행료 지원의 근거인 인천시 조례가 통행료 지원 기간을 줄이는 방향으로 개정된다면 중구 조례도 개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