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기동본부가 패션혁신허브로…판교 클라우드센터는 확장

송고시간2018-04-16 09:00

정부,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지자체 투자 프로젝트 지원방안 발표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서울 중구 경찰 기동본부가 한국 의류산업 혁신거점으로 거듭난다.

[기획재정부 제공=연합뉴스]

[기획재정부 제공=연합뉴스]

허가가 지연되는 경기 판교의 클라우드센터 확장에도 정부가 나선다.

정부는 16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러한 지방자치단체 투자 프로젝트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서울 중구에 있는 낡은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본부 부지를 패션산업 육성을 위한 '패션혁신허브'로 전환하려는 서울시의 프로젝트를 돕는다.

서울시는 기동본부 전체를 이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경찰청은 신속한 출동을 위해 기동타격대 등 일부는 도심 내 분산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정부는 대체부지를 마련해 기동본부·기동타격대를 분산 이전하고, 동대문 일대를 패션혁신 허브로 조성하는 데 나서기로 했다.

서울시가 기동본부를 신축하고 경찰청에 기부하면, 소요비용만큼 현재 기동본부 부지 등을 서울시가 확보해 '기부대양여'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총사업비 1천100억원 이상 투자를 통해 동대문이 국내 패션 의류산업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혁신거점으로 육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판교 테크노밸리 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확장에도 팔을 걷어붙인다.

일부 기업은 확장을 원하지만, 현재 애초 제출했던 사업계획과 차이로 경기도의 허가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기업·관계기관이 데이터센터 확장에 필요한 행정 절차를 조속히 수행해 올해 상반기에 최종 허가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클라우드 데이터센터가 확장된다면 2022년까지 총 3천800억원이 투자돼 500여명에 달하는 고용이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기대했다.

정부 관계자는 "지역의 애로사항 유형과 특성별로 맞춤형 대응방안을 마련했다"며 "애로 해소에 그치지 않고 실제 투자로 연결되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