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시교육청 '북한 수학여행' 국민청원 참여 독려 논란

송고시간2018-04-16 09:00

광주시교육청 전경. [광주시교육청 제공=연합뉴스]
광주시교육청 전경. [광주시교육청 제공=연합뉴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시교육청이 북한 수학여행 허용을 4·27 남북정상회담 의제로 다뤄달라는 진보단체의 국민청원에 교사와 학생의 참여를 독려해 논란이 예상된다.

16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남북청소년 평화통일 수학여행 추진을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 안내'라는 제목의 공문을 광주 시내 초·중·고에 보냈다.

이 청원은 광주교육희망네트워크, 진보연대, 민노총 광주본부, 전교조 광주지부 등 진보 시민단체로 구성된 '남북청소년 평화통일 수학여행 광주시민추진위원회'가 주도하고 있다.

광주시교육청은 공문에서 각급 학교와 기관에 학생과 교직원에게 관련 내용과 참여 방법에 대해 안내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위원회가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과 함께 청원 게시판 접속 방법과 개인 인증 방법 등을 소개하고 있다.

광주시교육청은 지난달 25일 남북청소년 교류와 통일교육 차원에서 수학여행 방북 허용을 남북정상회담 의제로 다뤄달라고 청와대와 통일부에 건의했다.

이후 '남북청소년 평화통일 수학여행 광주시민추진위원회'가 구성돼 청와대 국민청원을 하고 나섰다.

공문을 받은 한 학교 관계자는 "공론화되지 않은 시민단체의 제안에 참여해달라고 공문을 보낸 것은 문제가 있어 보인다"며 "학교 입장에서는 교육청이 공문으로 보내면 부담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육감이 건의한 제안에 시민단체가 국민청원을 내고 협조를 요청함에 따라 공문을 보냈지만, 강제성을 띈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