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르텐스, WTA 투어 삼성오픈 테니스대회 우승

송고시간2018-04-16 08:20

엘리스 메르텐스 [EPA=연합뉴스]
엘리스 메르텐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엘리스 메르텐스(20위·벨기에)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삼성 오픈(총상금 25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메르텐스는 15일(현지시간) 스위스 루가노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아리나 자발렌카(61위·벨라루스)를 2-0(7-5 6-2)으로 제압했다.

2017년과 올해 1월 호바트 인터내셔널을 연달아 제패한 메르텐스는 개인 통산 세 번째 투어 대회 단식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우승 상금은 4만3천 달러(약 4천600만원)다.

안나 슈미들로바 [EPA=연합뉴스]
안나 슈미들로바 [EPA=연합뉴스]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열린 WTA 투어 클라로오픈(총상금 25만 달러)에서는 안나 카롤리나 슈미들로바(132위·슬로바키아)가 라라 아루아바레나(79위·스페인)를 2-0(6-2 6-4)으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2015년 세계 랭킹 26위까지 올랐던 슈미들로바는 2015년 7월 부쿠레슈티오픈 이후 2년 9개월 만에 투어 통산 세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