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탈리아 영화 거장 비토리오 타비아니 별세

송고시간2018-04-16 00:14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칸 영화제와 베를린 영화제를 석권한 이탈리아 영화 거장 비토리오 타비아니가 8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타비아니의 가족들은 그가 오랜 투병 끝에 15일(현지시간) 로마에서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88세를 일기로 별세한 이탈리아 거장 감독 비토리오 타비아니. 사진은 2012년 '시저는 죽어야 한다'로 베를린 영화제 금곰상을 수상 한 직후의 기자회견 장면. [로이터=연합뉴스]

88세를 일기로 별세한 이탈리아 거장 감독 비토리오 타비아니. 사진은 2012년 '시저는 죽어야 한다'로 베를린 영화제 금곰상을 수상 한 직후의 기자회견 장면. [로이터=연합뉴스]

그는 두 살 아래 동생 파올로와 더불어 '타비아니 형제'로 불리며 15편이 넘는 영화를 공동 연출, 세계 영화계에 큰 족적을 남겼다.

이들 형제가 내놓은 영화 가운데 사르데냐 지방의 까막눈 양치기에서 독학으로 언어학자가 된 입지전적인 인물 가비노 레다의 자서전을 각색한 '파드레 파드로네'(1977년)는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과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을 수상했다.

반파시즘 운동가였던 변호사 아버지의 영향을 받은 타비아니 형제는 억압적인 아버지의 세계에서 벗어나 성취를 이루는 개인의 이야기를 그린 '파드레 파드로네'처럼 사회성 강한 이슈를 스크린에 옮기는 데 두각을 나타냈다.

이탈리아 영화 거장 '타비아니 형제'가 2012년 '시저는 죽어야 한다'로 이탈리아의 '다비데 디 도나텔로' 상을 수상하는 모습. 왼쪽이 형 비토리오, 오른쪽이 동생 파올로.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영화 거장 '타비아니 형제'가 2012년 '시저는 죽어야 한다'로 이탈리아의 '다비데 디 도나텔로' 상을 수상하는 모습. 왼쪽이 형 비토리오, 오른쪽이 동생 파올로. [EPA=연합뉴스]

형제는 로마의 중범죄자들이 수감돼 있는 교도소 재소자들이 연극을 연습하고 공연하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은 '시저는 죽어야 한다'(2012년)로 베를린 영화제에서 황금곰상을 타는 등 말년에도 관록과 연륜이 묻어나는 수작으로 주목받았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