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아베 "고민되네"…시리아 공습 놓고 미러 사이 '줄타기'

송고시간2018-04-15 10:45

美엔 북핵·납치 문제 의존…러와는 북방영토 협상 과제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15일 미국과 영국, 프랑스에 의한 시리아 공습에 대한 대응을 놓고 고심하는 양상이다.

북한의 핵·미사일 대응,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 협조 등을 위해서는 동맹국인 미국에 대한 전폭적 지지가 필요하지만 시리아 공습을 놓고는 러시아가 미국과 정면 대립하는 것이 문제다.

아베 총리는 러시아와 영유권 분쟁이 있는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영토) 문제 해결을 위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우호관계를 유지하는데 공을 들이고 있다.

일단 아베 총리는 전날 기자들에게 "화학무기 사용을 허가할 수 없다는 미국과 영국, 프랑스의 결의를 지지한다"며 "이번 행동(시리아 공습)은 더는 사태 악화를 막기 위한 조치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왼쪽),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 (PG)
트럼프 대통령(왼쪽),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사진합성

그는 또 저녁에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한 뒤 "동아시아에서도 핵·생화학 무기라는 대량살상무기의 위협이 증가하고 있다"며 "공고한 미일동맹을 토대로 지역의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해 일본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가 말한 '동아시아의 핵·생화학 무기 위협 증가'는 북한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일본 정부 내에서는 이번 시리아 공습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이뤄진 만큼 북한에 대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트럼프 정권은 필요할 경우엔 군사행동을 불사한다는 자세를 명확히 한 것으로,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김정은 위원장에게 압력이 될 것이라는 얘기다.

그러면서도 아베 총리가 미국 주도의 시리아 공습에 대해 '결의를 지지'한다면서도 군사행동 자체에 대해서는 지지가 아닌 '이해한다'고 표현한 것도 주목된다.

이는 아사드 시리아 정권이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확증이 없는 상황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를 토대로 한 공격도 아니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동시에 이번 시리아 공습을 강하게 비난하는 등 미국과 대립하는 러시아를 의식한 측면이 강하다.

아베 총리는 오는 5월과 9월 러시아를 방문해 푸틴 대통령과 북방영토에서 양국의 공동 경제활동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런 상황에서 시리아 문제를 두고 러시아와 대치하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 의사를 밝힐 경우 모처럼 조성한 푸틴 대통령과의 우호적인 분위기가 한순간에 깨질 수 있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우려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미국에 대한 지지에 너무 치우치면 러시아와의 관계가 악화할 수 있다"며 "일본이 미영프와 러시아 사이에서 끼어 난처한 상황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아베(왼쪽)와 푸틴
아베(왼쪽)와 푸틴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