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흥민, 맨시티전에서 후반 교체 출전…토트넘 1-3 완패

송고시간2018-04-15 05:47

맨시티, 16일 맨유가 패하면 EPL 우승 확정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이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홈경기에 교체 출전했지만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손흥민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17-2018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1-2로 뒤지던 후반전 19분에 잔디를 밟아 26분간 뛰었다.

토트넘은 1-3으로 패해 리그 6연승 행진을 마쳤다. 맨시티는 리그 우승에 성큼 다가갔다.

프리미어리그 1위 맨시티는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16일 웨스트브로미치전에서 패하면 우승을 확정한다.

이날 토트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평소처럼 4-2-3-1 전술을 활용했다. 그러나 2선 공격 라인에 손흥민 대신 에릭 라멜라를 선발 투입했다.

해리 케인을 원톱으로 2선에서 델리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라멜라와 진영을 꾸렸다.

손흥민이 빠진 토트넘은 전반전에서 맨시티에 크게 밀렸다.

특히 전반 초반엔 마치 샌드백처럼 두들겨 맞았다.

전반 4분 맨시티 르루아 사네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고, 5분 뒤 케빈 더 브라위너의 슈팅이 골대 왼쪽으로 살짝 빗나갔다.

맨시티의 선취골은 전반 22분에 나왔다. 뱅상 콩파니의 후방 패스를 받은 가브리에우 제주스가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2분 뒤엔 맨시티의 추가 득점이 터졌다. 라힘 스털링의 역습 기회에서 토트넘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태클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 판정이 나왔다.

키커로 나선 맨시티 일카이 귄도간은 침착하게 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전반 42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만회 골로 1-2로 전반을 마쳤다.

손흥민은 후반 19분 라멜라를 대신해 교체 출전했다.

그는 측면에서 활발하게 움직였다. 후반 20분엔 오른쪽 측면을 돌파하다 상대 팀 콩파니의 반칙을 유도하기도 했다. 콩파니는 경고를 받았다.

그러나 이후엔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후반 27분 맨시티 라힘 스털링의 추가 골이 나와 스코어는 1-3으로 벌어졌다. 의욕이 떨어진 토트넘은 반전의 계기를 만들지 못하고 그대로 경기를 마쳤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01점을 내렸다. 이날 출전한 토트넘 선수 중 골키퍼 요리스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평점이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