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자지구서 팔레스타인인 4명 폭탄 폭발로 숨져

송고시간2018-04-15 00:33

사망자들은 '이슬라믹 지하드' 조직원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와 이스라엘 접경 근처에서 14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인 4명이 폭탄 폭발로 숨졌다고 AFP통신과 이스라엘 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이 전했다.

가자지구의 무장 정파 중 하나인 '이슬라믹 지하드'는 숨진 남성들이 자신들의 조직원이라며 이들이 가자지구에서 차량으로 폭탄을 옮기는 임무를 수행하던 중 사고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슬라믹 지하드는 가자지구를 통치하는 무장정파 하마스와 협력관계를 유지하면서 이스라엘과 맞서왔다.

이슬라믹 지하드는 이란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팔레스타인 측에서는 폭탄 폭발이 이스라엘군의 소행이라는 얘기가 나왔지만, 이스라엘군은 이를 부인했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시위[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시위[AP=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자지구에서는 최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긴장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팔레스타인 주민 약 1만명이 가자지구 보안장벽 부근에서 반이스라엘 시위를 했고 이스라엘군의 진압 과정에서 팔레스타인 시위대 1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다쳤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