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사협회 "27일 집단휴진 유보…5월 20일 궐기대회"

송고시간2018-04-14 20:25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인 '문재인 케어'에 반대해온 대한의사협회가 오는 27일로 예정됐던 집단휴진을 일단 유보키로 했다. 대신 5월 20일에 전국 의사들이 모이는 집회를 열기로 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당선인과 16개 시도회장단은 14일 오후 회의를 열어 27일이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날이라는 점을 고려해 파업을 유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건강을 논의하기 위해 정부와 여당은 의협과의 대화의 장에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의협은 오는 23일부터 5월 11일 사이 보건복지부와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김태년 정책위 의장이 의협 대표단과 만나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 자리에서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 및 예비급여, 현행 상복부 초음파 급여,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개선 등의 안건을 논의하자고 요구했다.

파업은 유보하되 오는 29일 전국의사 대표자들이 참여하는 대토론회를 개최하고, 5월 20일에는 제2차 전국의사총궐기대회를 열기로 했다. 앞서 의협은 지난해 12월 문재인 케어에 반대하는 집회인 제1차 전국의사총궐기대회를 연 바 있다.

의협은 "앞으로 정부와 여당이 일방적으로 문재인 케어를 강행한다면 의사의 본질적 존립 목적인 국민건강권 수호라는 차원에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단호히 막을 것도 천명한다"고 밝혔다.

최대집 40대 의협회장 당선자
최대집 40대 의협회장 당선자

[대한의사협회 제공]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