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쇼트트랙 심석희, 2차 대표선발전 첫날 2관왕 '포효'

송고시간2018-04-14 18:17

남자부 임효준 1,500m 실격 뒤 500m 우승


남자부 임효준 1,500m 실격 뒤 500m 우승

질주하는 심석희(맨왼쪽).[연합뉴스 자료사진]

질주하는 심석희(맨왼쪽).[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심석희(한국체대)가 제38회 종합선수권대회 겸 2018-2019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 첫날 2관왕에 오르면서 사실상 새 시즌 태극마크를 품에 안았다.

심석희는 14일 목동실내빙상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부 1,500m 결승에서 2분30초145를 기록, 김지유(콜핑팀·2분30초345)를 따돌리고 우승했다.

심석희는 이어진 여자 500m에서도 결승에 진출해 44초455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 신새봄(스포츠토토·44초472)을 0.017초 차로 따돌리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2차 선발대회 첫날 2관왕의 기쁨을 만끽한 심석희는 종목별 랭킹 포인트 68점을 따내 김지유(24점)를 크게 앞서고 중간순위 1위로 우뚝 섰다.

1차 선발대회에서 4관왕으로 우승하며 순위점수 50점을 챙긴 심석희는 15일 예정된 1,000m와 3,000m 슈퍼파이널(SF)을 앞두고 2위와 점수 차를 크게 벌려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사실상 태극마크의 주인공이 됐다.

남자부에서는 1차 선발대회 4관왕으로 우승한 임효준이 1,500m에서 실격당했지만 500m에서 우승하면서 랭킹 포인트 35점으로 선두로 나섰다.

1,500m에서는 김건우(한국체대)가 2분26초909로 우승했고, 500m에서는 임효준(41초346)의 뒤를 이어 곽윤기(고양시청·41초381)가 준우승했다.

한편, 2차 선발대회 남녀부 상위 7명은 2018-2019시즌 국가대표로 뛰게 된다.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여자부 우승자인 최민정(성남시청)과 남자부 3위 황대헌(한국체대)은 선발전 없이 대표팀에 미리 뽑혔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