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농구 챔프전 2연패 뒤 2연승…10% 확률에 도전하는 SK

송고시간2018-04-14 17:59

기뻐하는 최부경과 최준용
기뻐하는 최부경과 최준용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 서울SK 대 원주DB 경기. SK 최부경과 최준용이 공격성공 뒤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8.4.1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프로농구 서울 SK가 불가능할 것 같은 10%의 확률에 도전한다.

SK는 1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에서 원주 DB를 87-85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2승 2패의 균형을 맞췄다.

1, 2차전을 모두 패하며 2연패에 몰렸지만 홈에서 2연승을 거둔 것이다.

역대 챔피언결정전에서 1, 2차전에 승리한 팀이 우승한 경우가 10번 중 9차례가 있었다. 확률로만 본다면 DB의 우승 확률이 90%가 되는 것이다.

반대로 1, 2차전을 패하고도 역전 우승한 적은 1997-1998시즌 단 한 차례에 불과했다. SK의 우승 확률은 10%밖에 되지 않는다.

그러나 SK는 일단 지난 12일 3차전에서 승리하며 우승 확률을 끌어올렸다.

지금까지 챔피언결정전 가운데 1, 2차전을 지고 3차전에서 이긴 팀이 우승한 경우는 7번 중 한 차례가 있었기 때문이다.

1997-1998시즌 당시 대전 현대가 1, 2차전 패배 후 3차전을 이기고 우승을 했는데, 확률로만 보면 14.3%인 것이다.

불과 이틀 전만 해도 불가능할 것 같은 SK의 우승은 이제는 손에 잡힐 수 있을 만큼 성큼 다가왔다.

2승 2패로 승부는 원점이 되기 때문에 확률적으로는 50%가 된다.

무엇보다 2연승을 거두며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어 분위기는 DB보다 크게 좋은 상황이다.

5차전을 다시 원주에서 치르지만, 1, 2차전에서 패하고도 3점 차, 5점 차로 팽팽했던 점을 고려하면 언제든지 원정에서도 승리할 수 있다.

여기에 긴급 수혈한 제이스 메이스와 화이트 데리코의 두 용병이 제 역할을 해주고 있다.

이날 4차전에서도 이들은 각각 22점씩을 넣으며 팀 점수의 절반을 책임졌다. 김선형이 팀의 주축으로서 결정적인 순간에 득점을 올려주고 있고, 최준용과 안영준의 득점도 큰 힘이 되고 있다.

문경은 SK 감독도 이날 "1, 2차전을 패하면서 선수들이 조바심이 있었는데 이제 조바심이나 걱정 없이 5차전을 치를 수 있게 됐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SK가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한 것은 1999-2000시즌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SK가 10%의 확률을 실현 가능한 것으로 만들어낼 수 있을지 앞으로 남은 5차전 이후 경기에 관심이 쏠린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