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리아, 美英佛 공습 규탄…"화학공격 국제조사 방해 의도"

송고시간2018-04-14 15:27

시리아 외교부 "공습, 잔인하고 야만적인 침략행위"

시리아군 "방공망으로 서방 미사일 요격"
시리아군 "방공망으로 서방 미사일 요격"

[AFP=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시리아정부가 미국·영국·프랑스의 합동공습을 규탄했다.

시리아 외교부는 14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서방의 공습을 '잔인하고 야만적인 침략행위'라고 규정했다고 국영 사나통신이 전했다.

외교부는 이번 공습이 국제기구의 화학공격 의혹 진상조사를 막는 의도에서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화학무기금지기구(OPCW)는 이날 화학공격 의혹이 제기된 다마스쿠스 동쪽 두마 구역을 찾아 현장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서방의 침략행위 시점이 OPCW 조사단의 시리아 방문과 겹친다"면서 "공격의 주목적은 OPCW의 업무를 방해하고 조사 결과를 입맛대로 조종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거짓말과 조작극이 폭로되는 것을 막으려는 시도"라고 덧붙였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