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미국 주도 시리아 공습 비판…"모험적 행동 책임져야"

송고시간2018-04-14 15:06

"美와 동맹국들, 증거도 없이 군사 공격 감행…국제법 위반"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란 정부는 14일(현지시간) 미국이 영국, 프랑스와 함께 화학무기 사용에 대한 증거도 없이 시리아를 공습했다며 이들 국가가 결과를 책임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란 외교부는 이날 시리아 공습에 대한 성명을 내고 "미국과 동맹국들은 (시리아가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증거를 갖고 있지 않다"며 "심지어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의 입장을 기다리지도 않고 군사공격을 감행했다"고 비판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이란 외교부는 이어 "미국과 동맹국들은 이 모험주의적 행동이 지역에 가져올 결과에 책임이 있다"며 "국제적인 규칙과 법을 명백히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시리아 다마스쿠스 도심
시리아 다마스쿠스 도심

[AP=연합뉴스]

이란은 러시아와 더불어 시리아의 바사르 알 아사드 정권을 지원하는 핵심적인 국가로 꼽힌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시리아 공습을 발표하면서 "나는 범죄자 알아사드 정권을 지지하고 이들에게 장비와 자금을 지원한 책임이 가장 많은 정부 2곳을 향한 메시지가 있다"며 러시아와 이란을 직접 언급했다.

이란 이슬람혁명 기념 39주년 대규모 집회 2018.2.11
이란 이슬람혁명 기념 39주년 대규모 집회 2018.2.11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