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문 대통령·홍준표 회동 다음날에도 "김기식 사퇴해야"(종합)

송고시간2018-04-14 13:48

'참여연대 세력의 기득권 지키기'로 규정하고 전선 확대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대표가 단독 회동을 한 다음 날인 14일에도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공세의 고삐를 바짝 조였다.

특히 한국당은 이번 사태의 본질을 '참여연대 세력의 기득권 지키기'로 규정하고 문재인 정부 내 참여연대 출신 인사들로 전선을 확대했다.

한국당, 문 대통령·홍준표 회동 다음날에도 "김기식 사퇴해야"(종합) - 1

전희경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김 원장 사태를 보면 '내로남불'이 무엇인지 적나라하게 알 수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집권의 원동력이 뿌리부터 흔들리지 않으려면 김 원장을 온갖 궤변으로 보호할 것이 아니라 대통령이 직접 김 원장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김 원장을 필두로 이 정부 곳곳에 요직을 차지하고 있는 참여연대 세력이 '김기식 구하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김기식 사태'가 자신들의 정치적인 입지에 영향력을 줄 것으로 보고 김 원장을 지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성원 원내대변인 역시 구두논평을 통해 "청와대의 '김기식 일병 구하기'가 납득되지 않는다. 김 원장은 즉각 사퇴하고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번 기회를 통해 일부 시민사회 단체의 '갑질'에 대해서도 조사해야 한다"며 "일부 시민사회단체 '삥뜯기'로 인해 순수한 마음에서 국민을 위해 일하는 시민사회 단체가 오해를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취업을 준비하는 대부분의 20∼30대 젊은층은 국회의원 시절 김 원장의 '인턴 초고속 승진' 인사에 대해서도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며 "합리적 의심이 가는 부분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김 원장이 금감원장으로서 전문성도, 도덕성도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민주당이 나서서 김 원장의 '홍위병 역할'이나 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김 원장 관련 의혹을 조사할 수 있도록 국정조사 요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과 홍 대표의 전날 단독회동 이후 김 원장에 대한 한국당의 공세가 한풀 꺾이는 게 아니냐는 시각도 나왔다.

홍 대표는 전날 회동을 마친 뒤 "회동 현장에서는 (문 대통령이) '김 원장을 집에 보내는 것이 아니냐'고 느꼈다"고 말하기도 했다.

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 역시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확전을 예방하는 단초가 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한국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홍 대표와 문 대통령의 회동이 투쟁 동력을 떨어트린다고 볼 수 없다"며 "한국당은 '김기식 사태'와 관련해 가열차게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 문 대통령·홍준표 회동 다음날에도 "김기식 사퇴해야"(종합) - 2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