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총리 "시리아 공습, 세계 어디서든 화학무기 불허한다는 경고"(종합)

송고시간2018-04-14 12:57

성명 발표…"화학무기 능력 없애는 정밀 타격을 군에 지시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EPA=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4일(현지시간) 미국 및 프랑스와 함께 시리아 수도 등에 대한 공습을 강행한 것은 전 세계 어느 곳에서든 화학무기 사용은 허용될 수 없다는 것을 알리기 위한 경고라고 밝혔다.

메이 총리는 이날 시리아의 화학 무기 관련 능력을 없애기 위한 정밀 타격을 군에 지시했다고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동맹국인 미국, 프랑스와 함께 행동에 나섰다고 밝힌 메이 총리는 "지난 토요일 시리아 두마에서는 화학무기 공격으로 인해 어린 아이들을 포함해 75명이 사망했다"며 시리아 정부를 비판하면서 이번 공격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메이 총리는 시리아 정권에 의해 지속되는 이같은 화학무기 공격으로 무고한 이들이 죽거나 다치는 것은 물론 국제적 규범이 부식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가능한 한 모든 외교적 수단을 동원했지만 좌절됐고, 러시아는 독자적 조사를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거부권을 행사했다고 비판했다.

따라서 시리아 정권의 화학무기 사용을 단념시키고 관련 능력을 제거하기 위해서 (이번 공격 외에) 다른 실행가능한 대안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메이 총리는 "내전 개입이나 정권 교체에 관한 것이 아니다"면서 "제한된 표적을 대상으로 한 이번 공격이 이 지역에서의 긴장을 고조시키지는 않을 것이며, 민간인 희생자를 막기 위한 모든 조치를 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공격은 시리아를 목표로 한 것이지만 화학 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고 믿는 모든 이들에 대한 분명한 경고의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총리로서 우리 군이 전투에 참여하도록 한 첫 결정을 가볍게 내린 것은 아니다"면서 "영국의 이익에 부합하기 때문에 이같은 결정을 했다. 시리아나 영국의 거리, 전 세계 어디에서든 화학무기 사용은 허용될 수 없다"고 밝혔다.

메이 총리의 발언은 시리아 정부를 지지해 온 러시아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러시아는 최근 영국에서 발생한 '이중스파이 암살시도' 사건의 배후로 지목되기도 했다.

앞서 영국에 기밀을 넘긴 혐의로 자국에서 수감 생활을 하다 풀려나 런던으로 망명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출신 세르게이 스크리팔(66)은 지난달 4일 영국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에서 딸 율리야(33)와 함께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됐다.

영국 당국은 이들에게서 러시아가 옛 소련 시절인 1980년대 말 군사용으로 개발한 '노비촉'이라는 신경작용제가 검출됐다면서 러시아를 사건 배후로 지목했다.

하지만 러시아는 개입설을 강하게 부인해 왔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