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급여청구 상위 100대 의약품중 국내사 비중 34.4% 불과"

송고시간2018-04-16 06:00

제약바이오협회 조사결과…청구액 2012년 1조3천억→2016년 1조1천억

"다국적제약사 고가 신약, 건보 시장 진입 활발…신약개발 한계"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건강보험 청구실적 상위 100대 의약품 중 국내 제약사 제품이 차지하는 청구액 비중은 34.4%에 불과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5년간 국내 제약사의 처방약 품목과 건강보험 청구액, 청구비중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상위 100대 품목 중 국내 제약사 제품의 개수는 2012년 43개에서 2016년 41개로줄었다.

청구액 비중도 감소세다. 100대 품목 전체 약품비 청구액은 2012년 3조1천707억원, 2016년 3조3천39억원인데 이 가운데 국내 제약사 비중은 이 기간 41.1%에서 34.4%로 낮아졌다. 청구액이 1조3천37억원에서 1조1천502억원으로 감소한 것이다.

협회는 시장점유율이 감소한 데 대해 다국적제약사가 고가의 신약을 건강보험 시장에 활발하게 진입시킨 데 따른 상대적 현상으로 해석했다. 또 국내 제약사들이 신약과 개량신약 등을 대형품목으로 성장시키지 못하고, 대형 복제약의 실적을 유지하지 못한 것도 원인으로 지목됐다.

협회는 국내 제약사의 시장점유율 감소는 결국 매출액 저조, 이로 인한 투자비 회수 장기화와 또 다른 임상시험 지연, 시장점유율 확대 한계의 악순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국내 신약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선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협회는 "공공의료기관 처방약 목록에 국산 신약을 의무 등재하거나 우선 입찰할 수 있는 제도를 운영해야 한다"며 "정부가 의료기관의 국산 신약 사용실적을 평가지표나 지원정책 가점 요소에 반영한다면 국내 제약사의 시장 진입 속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청구실적 상위 100대 품목 약품비 대비 국내 제약기업 제품 청구액 비중. 2018.04.16.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연합뉴스]

청구실적 상위 100대 품목 약품비 대비 국내 제약기업 제품 청구액 비중. 2018.04.16.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연합뉴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