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물벼락 갑질' 논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검찰에 고발당해

송고시간2018-04-13 14:32

원내 군소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 제출

[제작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제작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광고회사 직원에게 이른바 '물벼락 갑질'을 한 의혹에 휩싸인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13일 검찰에 고발당했다.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는 13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에 조 전무를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민중당은 원내 1석을 차지한 군소 정당이다.

고발장 제출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김 후보는 자신을 대형마트 노동자라고 소개하며 "노동자를 모독하고 함부로 대하는 것이 일상이 된 기업인들이 처벌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물벼락 갑질 논란' 조현민, 휴가 내고 해외로(서울=연합뉴스) 광고대행사 직원을 향해 물컵을 던져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휴가를 낸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사진은 휴가를 알린 인스타그램. 2018.4.13 [인스타그램 캡처=연합뉴스](끝)

'물벼락 갑질 논란' 조현민, 휴가 내고 해외로(서울=연합뉴스) 광고대행사 직원을 향해 물컵을 던져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휴가를 낸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사진은 휴가를 알린 인스타그램. 2018.4.13 [인스타그램 캡처=연합뉴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A 광고업체의 팀장 B 씨가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향해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조 전무의 행동이 사실일 경우 폭행죄 등이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조 전무가 물을 뿌린 게 아니라 컵을 바닥에 던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 전무와 관련한 의혹은 이달 2일 한 익명 게시판을 통해 알려졌다. 조 전무는 A 업체에 "지난번 회의 때 제가 정말 잘못했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언론 보도가 나온 12일에는 페이스북에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적기도 했다.

그러나 광고업계 관계자의 전언 등을 통해 조 전무가 과거에 했던 부적절한 행동까지 도마 위에 오르는 등 비난 여론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조 전무는 휴가를 내고 해외로 출국한 상태로 알려졌다.

이와 별도로 경찰은 이날 조 전무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대한항공 소재지를 관할하는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업무상 지위에 관한 '갑질' 행위에 대해서는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정히 수사할 것"이라고 내사 이유를 밝혔다.

조현민 전무 사건은 검찰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자와 임승헌 정치하는 편의점 알바모임 운영자가 최근 물벼락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2018.4.13jeong@yna.co.kr(끝)

조현민 전무 사건은 검찰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자와 임승헌 정치하는 편의점 알바모임 운영자가 최근 물벼락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2018.4.13jeong@yna.co.kr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