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당 "'김기식 해임불가' 靑입장 유감…국민 눈높이 벗어나"

'정의당 데스노트'에 김기식 오른 듯…내일 상무위서 입장 정하기로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은 11일 청와대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해임 불가' 입장을 거듭 밝힌 데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조만간 그의 거취에 대한 당의 공식 입장을 정하겠다고 밝혔다.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인사의 원칙이 '적법'이라는 것은 문재인 정부가 국민의 눈높이에 벗어났다는 공개적인 선언과 다를 바 없다"며 "김기식 원장의 의혹이 불거진 이후 재검증과정에서 조국수석을 보증수표처럼 내세운 대목은 매우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이어 "청와대 입장에 유감을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히고, "이대로 논란이 지속된다면 제대로 된 개혁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김 원장의 거취 문제가 유보할 수 없는 임계점에 닿았다고 판단하고, 내일 아침 열리는 상무위에서 당 입장을 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김 원장에게 사실상 자진 사퇴를 촉구하는 취지로 읽힌다.

정의당 정책위원회는 앞서 지난달 30일 김 원장에 대한 기대와 당부를 밝혔으나, 지난 9일 당 논평에서는 "김 원장이 뚜렷이 드러나는 흠결을 안고 제대로 직무를 수행할지 의문"이라고 부정적 입장으로 선회했다.

지난 10일 의원총회에서도 김 원장의 해명을 더 들어보자며 입장을 유보한 정의당은 각종 의혹이 추가로 제기되자 다른 야당들과 같이 사퇴 촉구 쪽으로 기운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정부 조각 당시 사퇴를 촉구한 공직 후보자들이 연달아 낙마해 '정의당 데스노트'라는 말이 유행한 만큼 이런 입장 변화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과거의 잘못이라도 현재의 잣대를 엄격하게 적용해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것이 국민 눈높이라는 점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야권, 김기식 사퇴 압박(PG)
야권, 김기식 사퇴 압박(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1 15: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