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친과 이별에 화났다"…옥상서 병·화분 상습 투척

송고시간2018-04-10 12:18

화분(CG) [연합뉴스TV 제공]
화분(CG) [연합뉴스TV 제공]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건물옥상에서 행인과 차에 유리병 등을 던진 혐의(특수폭행 및 재물손괴)로 박모(32)씨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6일 오후 9시 20분께 장기 투숙 중인 수원시 팔달구 4층짜리 모텔 옥상에 올라가 행인에게 유리병을 던지는 등 지난달 26일부터 6차례 병이나 화분, 돌멩이를 투척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로 인해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차 2대가 일부 파손됐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달부터 모텔 주변에서 비슷한 사건이 발생한다는 신고를 받고 잠복근무하던 중 박씨를 붙잡았다.

그는 경찰에서 "여자친구와 헤어진 것에 화가 나서 범행했다"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추가 범행이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캐고 있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