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아프리카 이어 남태평양에 군사기지 물색…美·호주 '긴장'(종합)

송고시간2018-04-10 11:48

"바누아투 정부와 비공식 접촉"…경제지원 대가로 추진 관측

태평양까지 군사적 팽창 때 미 주도 '인도·태평양 전략'과 충돌

[그래픽] 중국, 아프리카 이어 남태평양에 군사기지 물색
[그래픽] 중국, 아프리카 이어 남태평양에 군사기지 물색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중국이 남태평양의 작은 섬 바누아투에 군사기지 건설을 추진해 미국 등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중국의 이런 구상이 실현되면 태평양에 첫 군사기지를 두는 것이며 해외 군사기지로는 작년 7월 아프리카의 소국 지부티에 2번째가 된다.

남중국해에 인공섬을 만들어 군사 기지화하는 동시에 강군 건설을 위한 '군사굴기(堀起·우뚝 섬)'를 외치는 중국이 태평양에서도 군사적 팽창을 노리는 것으로 분석되자 미국과 호주 등 서방국가들이 중국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중국 인민해방군이 2017년 7월 30일 네이멍구 주르허 훈련기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참석한 가운데 열병식을 하는 모습[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인민해방군이 2017년 7월 30일 네이멍구 주르허 훈련기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참석한 가운데 열병식을 하는 모습[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이 바누아투에 영구 군사기지를 설치하기 위해 바누아투 정부와 예비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호주 미디어그룹 페어팩스와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 등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해군 함정이 바누아투 항구에 일상적으로 정박하고 연료와 물자를 보충하다가 궁극적으로 군사기지로 전환하는 것이 중국의 구상으로 알려졌다.

바누아투는 남중국해 항행의 자유 등 국제 현안을 놓고 중국과 대립하는 호주에서 동쪽으로 약 2천㎞가량 떨어져 있어 호주가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주호주 중국대사관 측은 이 문제에 대한 입장 표명을 거부했다.

남태평양에 있는 바누아투[구글지도 캡처]
남태평양에 있는 바누아투[구글지도 캡처]

줄리 비숍 호주 외교부 장관은 10일 "바누아투 관리들이 중국의 공식 제안이 없었다고 확인했다"고 밝혔지만, 중국과 바누아투의 비공식 회담이 있었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비숍 장관은 그러면서 "중국이 전 세계에서 사회기반시설 투자 활동에 간여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는 중국이 바누아투에 경제 지원을 대가로 군사기지 구축을 추진한다는 관측을 낳는다.

인구 약 27만 명의 바누아투는 4억4천만 달러(4천702억 원)의 대외채무 가운데 절반 가까이를 중국에 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지난주 바누아투 대통령 사무실과 재무부 빌딩을 새로 지어주고 외교부 건물을 확장해주겠다고 발표했다. 여기에 드는 비용은 약 3천600만 달러(385억 원)로 추정된다.

앞서 중국은 의회 빌딩과 총리실 건물, 1천석 규모의 컨벤션 센터, 운동 경기장 등의 건설을 지원했다.

지부티의 중국군[신랑망 화면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부티의 중국군[신랑망 화면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의 남태평양 군사기지 구축은 중국 봉쇄를 염두에 두고 미국, 호주, 일본 등이 연대해 추진하는 '인도·태평양 전략'과 충돌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으로서는 자국 중심의 전후 태평양 질서가 도전받게 되고, 호주는 안보 위협을 경계할 수밖에 없게 됐다.

시드니대 미국학연구소의 찰스 에델 선임연구원은 이런 의견을 제시하며 "아마도 1940년대 이후 보지 못한 방식으로 호주의 대외 안보 환경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뉴질랜드 정부는 중국의 태평양지역 군사기지 건설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재신더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그 문제는 두 주권국가 간의 문제이기 때문에 사안의 타당성에 대해 언급할 수는 없다"면서 "그러나 뉴질랜드는 태평양지역에서의 활동을 계속 지켜볼 것이며 일반적인 견지에서 태평양의 군사기지화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