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조 가입했다고 여성노동자 감시·협박·구조조정"

송고시간2018-04-10 11:44

레이테크코리아 노조원들, 인권위에 '긴급구제' 요청


레이테크코리아 노조원들, 인권위에 '긴급구제' 요청

"노조 가입했다고 여성노동자 감시·협박·구조조정" - 1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서울 중구에 있는 스티커·라벨 제조업체의 여성노동자들이 10일 "노동조합을 만들었다는 이유로 4년 넘게 부당 대우를 받고 있다"면서 국가인권위원회에 긴급구제를 요청했다.

전국금속노조와 레이테크코리아 노조는 이날 오전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레이테크코리아에서 여성노동자들이 당연히 보장받아야 할 권리를 침해당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우리 사회에서 여성노동자들이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지키는 가장 좋은 방법은 노조"라며 "하지만 레이테크코리아 사장은 휴대전화와 폐쇄회로(CC)TV 등으로 노조원을 감시하고 징계 협박을 일삼으며 인권침해를 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권위는 한국 사회의 '을(乙) 중의 을'인 최저임금 수준 소규모 사업장 여성노동자들에게 일어나는 위법행위에 엄정 대응해야 한다"면서 인권위에 긴급구제 조치를 요청했다.

레이테크코리아 여성노동자들은 2013년 사측의 일방적인 구조조정에 대응하기 위해 노조에 가입했다. 이후 회사 측에서 여러 방법으로 이들에게 불이익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측은 또 2014년 1월 여성노동자들에게 제공되던 출퇴근 차량을 없애는 것을 시작으로 여성휴게실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거나 수당을 제대로 주지 않는 등 수차례 부당행위를 저질렀다고 노조는 지적했다.

올해 최저임금이 오르자 회사 측은 제품 포장부에 속한 여성노동자 20여 명을 모두 영업부로 이동시키고, 포장부를 외주화하겠다며 사무실을 폐쇄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이에 여성노동자들은 일방적인 업무 전환에 항의하며 두 달 넘게 본사로 출근하며 투쟁을 벌이고 있다. 노조 측은 사측이 매일같이 징계 협박과 폭언을 계속하고 있으며, 지난달 21일에는 사장이 노조원을 폭행해 3명이 입원했다고 주장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