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산시민연대 "세월호 합동 영결식에 문 대통령 참석해 달라"

송고시간2018-04-10 12:02

(안산=연합뉴스) 이복한 기자 = 세월호 추모 및 진상규명 활동을 벌이는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4·16 안산시민연대가 오는 16일 열리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희생자 가족과 안산시민을 위로해 달라고 요청했다.

기자회견 하는 4·16안산시민연대[안산=이복한 기자]
기자회견 하는 4·16안산시민연대[안산=이복한 기자]

4·16연대는 합동 영결·추도식 개최 장소인 안산시 초지동 화랑유원지 내 정부합동분향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안산시민은 세월호 사고 이후 4년 동안 이웃인 피해자 곁에서 함께 아파하며 힘든 고통의 시간을 나눴다"며 "대통령께서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국가 폭력으로 인한 고통을 사과하고 완전한 해결을 약속했듯이 합동 영결·추도식에 참석해 세월호 문제 해결에 대한 대통령과 정부의 의지를 밝혀 달라"고 말했다.

이어 "4년의 힘든 고통을 견디며 치러지는 합동 영결·추도식은 그 날의 슬픔을 극복하고 세월호 이전과는 다른 변화된 사회를 만들기 위한 모두의 노력이 새롭게 시작됨을 알리는 선언을 의미하기도 한다"고 이같이 강조했다.

이들은 또 "세월호 희생자들을 기억하고 안전의 상징이 될 416생명안전공원 장소를 놓고 시민들이 갈등과 대립을 겪고 있다"며 정부가 책임지고 추진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와 함께 "안산이 세월호 참사 이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지만 사실상 지원이 없는 상태"라며 "안산이 더 이상 슬픔의 도시가 아닌 치유의 상징, 안전의 상징이 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4·16연대는 "지금 안산은 대통령과 정부의 관심과 애정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세월호 희생자 304명을 기억하고 생명과 안전사회가 실현되는 4월로 기억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덧붙였다.

그간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객을 맞아온 정부합동분향소는 이번 합동 영결·추도식을 마지막으로 4년 만에 철거될 예정이다.

이번 합동 영결·추도식에는 이낙연 총리가 정부 대표로 참석할 예정이다. 총리의 세월호 희생자 추모식 참석은 이번이 처음이다.

b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