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감원, 임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 신한금융그룹 검사(종합)

송고시간2018-04-10 11:31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금융감독원이 최근 임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신한금융그룹 계열사에 대한 검사에 착수한다고 10일 밝혔다.

금감원은 12일부터 신한금융그룹 계열사인 신한은행과 신한카드, 신한캐피탈을 대상으로 채용비리 의혹을 점검할 예정이다.

검사는 신한금융 임직원 자녀 채용의 적정성과 금감원 채용비리 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신한금융 관련 제보 건을 확인하는 데 집중된다.

금감원은 1차 검사 기한으로 신한은행은 7영업일, 신한카드와 신한캐피탈은 5영업일을 설정하고 필요하면 연장하기로 했다.

이번 검사는 신한금융의 전·현직 임원 20여 명의 자녀가 현재 신한금융그룹 계열사에서 근무 중이거나 근무한 적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의혹 선상에 오른 인물은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의 차남과 한동우 전 신한금융 회장의 아들, 신상훈 전 신한금융 사장의 아들,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의 딸, 홍성균 전 신한카드 부회장의 아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의 딸, 김형진 신한금융투자 사장의 아들 등이다.

신한은행 측은 "40년 가까이 된 은행으로 임원 자녀가 들어왔다 나갔다 할 수 있는 일"이라며 "이들이 가점을 받거나 특혜로 들어온 것이 아니라 정당한 절차에 따라 들어왔다"고 해명한 바 있다.

신한금융그룹 [연합뉴스TV 제공]
신한금융그룹 [연합뉴스TV 제공]


spee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