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상호 "안철수, 文정부 공격 위해 김기식 거론…정략적 접근"

송고시간2018-04-10 11:39

'출장 인턴 7급 승진' 지적엔 "뛰어난 인재, 영원히 인턴만 해야 하나"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인 우상호 의원은 10일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외유성 출장' 논란에 휩싸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해임과 구속수사를 촉구한 데 대해 "서울시장 후보가 문재인 정부를 공격하기 위해 김 원장 건을 거론한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해 안 위원장이 얻는 이익이 무엇인지, 저는 그것이 정략적 접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우 의원은 특히 안 위원장이 "대동한 인턴은 1년도 안 돼 9급 정식비서로 기용되고 7급으로 승진됐다는 이야기는 취업을 못 해 가슴이 멍든 대한민국의 청년들을 울리고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선 "상당히 문제가 있는 발언"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인턴은 저도 잘 아는 뛰어난 인재다. 안 위원장 주장대로라면 인턴은 영원히 인턴만 해야 하나"라면서 "일을 잘해서 7급으로 승진시킨 것이 청년의 좌절감을 불러일으키는 것인가. 공격에만 치중하다 보니 자신이 과거에 했던 청년취업 발언조차 뒤집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원장의 구속수사까지 거론한 것은 너무 나갔다. 국회의원들의 외유 활동의 적절성 기준을 만드는 데 기여하는 것이 더 바람직한 접근"이라고 덧붙였다.

우 의원은 이어 "국민 눈높이에 부적절하게 보였을 수 있고, 이 문제에 대해 사과한 것으로 안다"면서 "(그런데도) 김 원장의 낙마를 목적으로 집요한 공세가 이뤄지는 것에 대해선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우 의원은 이날 지방분권·주민자치를 실현하기 위해 '서울자치정부'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서울시민의 권리와 의무 사항을 담은 '서울헌법'과 '서울시민장전' 제정 ▲청년부시장 임명과 창업벤처본부 신설 등 행정조직 개편 ▲실국본부장의 자율성 제고를 위한 '책임인사제' 도입 ▲상향식 정책 입안시스템 마련 ▲'옥상옥'이라고 지적되는 자문관 제도 폐지 ▲당정 및 구청장 협의회 상설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우상호 "안철수, 文정부 공격 위해 김기식 거론…정략적 접근" - 1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