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수시민협 '상포지구 특혜의혹' 시장·공무원 고발

송고시간2018-04-10 11:09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여수시민협은 전남 여수시 돌산읍 상포지구 개발 특혜의혹과 관련해 10일 주철현 여수시장과 관계 공무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여수시민협은 이날 오전 광주지검 순천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상포지구는 정치적 사안이 아니라 행정의 문제이며 행정이 올바르게 이루어졌는지 수사를 해달라는 것으로, 검찰은 조속히 수사하여 그 결과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수시민협은 이어 "여수시민은 시의회가 상포특혜의혹을 검찰에 고발해 부정과 부패로부터 자유로운 여수가 되기를 원했으나, 이를 포기한 시의회 대신 시민이 나서서 고발하고자 한다"며 "여수시장은 지금이라도 잘못을 시인하고 관계 공무원을 면직처리 하라"고 촉구했다.

여수시의회는 지난달 29일 상포지구 개발사업과정에서 불거진 특혜의혹과 관련, 주 시장과 공무원에 대한 고발안건을 재심의해 올렸으나 부결됐다.

이에 여수시 관계자는 "상포지구 개발은 경찰이나 검찰, 전남도에서 행정 절차상 문제가 없는 것으로 조사가 진행됐는데, 마치 큰 의혹이 있는 것처럼 호도하는 것이야말로 문제"라며 "시민단체를 표방하며 시민 전체의 의견을 대표하는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여수시 돌산읍 우두리·평사리 일대를 매립해 개발한 상포지구는 1994년 조건부 준공 후 20년 넘도록 방치됐다.

2015년 Y사가 이 용지를 매입하면서 택지개발을 재개했지만, 인허가 과정에서 여수시가 특혜를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 지방선거를 앞두고 최대 쟁점으로 부상했다.

minu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