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정적자 급증하고, 민간부채 최고 찍고…빚 허덕이는 美·유럽

송고시간2018-04-10 11:28

"2020년 美재정적자 1조달러"…유로존 민간부채 금융위기 이후 최대


"2020년 美재정적자 1조달러"…유로존 민간부채 금융위기 이후 최대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와 경기부양 정책 때문에 미국 재정적자가 오는 2020년 1조 달러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유로존도 민간부채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급증하는 부채가 이들 경제의 발목을 잡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의회예산국(CBO)은 올해 9월 30일 마무리되는 회계연도의 재정적자가 8천40억 달러(860조 원)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전년의 6천650억 달러(711조 원)보다 21%나 증가한 수치로, 지난해 여름 예상치보다도 43% 늘어났다.

아울러 CBO는 오는 2020년 미국 재정적자가 1조 달러(1천69조 원)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재정적자 증가에 따라 오는 2028년 말 미국의 전체 공공부채는 28조7천억 달러(3경700조 원)까지 급증해 국내총생산(GDP) 대비 비중이 96.2%까지 뛸 것으로 전망됐다.

CBO는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공화당이 추진하는 감세와 경기부양정책이 올해 경제성장률을 3%까지 끌어올리겠지만, 재정적자와 국가부채를 크게 늘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특히 공화당 바람대로 감세정책이 연장될 경우 재정적자가 더 늘어나 오는 2028년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최고인 105%까지 치솟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CBO의 키스 홀 국장은 "빠르게 늘어나는 부채는 예산과 나라에 심각하고, 부정적인 영향을 야기할 것이다"라며 "재정위기 가능성도 높일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유럽도 급증하는 민간부채가 뇌관으로 떠오르고 있다.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유로존의 기업과 가계의 부채 비율은 12% 포인트 상승해 GDP 대비 160% 수준까지 올랐다. 같은 기간 미국 민간 부채 비율은 14% 포인트 하락해 152%까지 떨어졌다.

특히 프랑스의 GDP 대비 기업 부채 비율은 10년 사이에 104%에서 134%로 껑충 뛰었다.

WSJ는 유로존 깊숙이 퍼진 경제낙관주의와 양적 완화에 따른 초저금리, 은행 간의 치열한 경쟁 때문에 민간 부채 비율이 금융위기 이후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테이퍼링(양적완화의 점진적 축소) 기조를 내비친 유럽중앙은행(ECB)이 조만간 금리 인상에 나설 경우 이는 과도한 빚을 진 기업과 개인에게 큰 충격을 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이는 소비나 투자를 저해해 유로존의 경기회복세에도 큰 타격을 줄 전망이다.

코메르츠방크의 외르크 크라머 이코노미스트는 "지난 2008년 이후 유로존 민간부채가 의미 있는 감소를 나타내지 못했다"며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주목할만하다"라고 전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