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현웅 전주시장 후보 "조기 경선은 신인에게 불리…연기해야"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현웅 전북 전주시장 예비후보는 10일 "민주당 전북도당의 일부 세력이 전주시장 후보 조기 경선을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하는 이현웅 전주시장 예비후보
기자회견하는 이현웅 전주시장 예비후보

이현웅 후보는 이날 도의회 기자회견에서 "전주시장 경선 과정에서 전주종합경기장 개발 문제 등 전주시 발전방안에 대한 공개적인 토론의 기회조차 얻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4월에 치르기로 한 경선을 5월로 연기하고 예비후보에게 최소한의 선거운동 기간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당원들에게 후보를 알릴 기회를 박탈한다면 경선의 의미가 없다"면서 후보 간 경선일정 및 필요사항을 협의하자고 제안했다.

아울러 전북도당에 당원명부 공개도 요청했다.

이 후보는 또 이른바 '봉침 스캔들'에 대해 김승수 후보의 해명을 요구했다.

전주시장인 김 후보가 비리 의혹을 받은 장애인 복지시설에 예산을 왜 지속적으로 지원했는지 등에 대해 직접 밝히라는 것이다.

봉침 스캔들은 남성 정치인을 상대로 한 봉침 시술과 아동학대 의혹을 받는 전주 장애인복지시설 운영자 이민주 목사를 둘러싼 사안이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0 1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