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문 대통령, '김기식 의혹' 대국민 사과해야"

송고시간2018-04-10 10:59

'김기식 출장 적법' 靑 발표에 "교만과 폭주, 도 넘었다"

조국 수석 겨냥해 "인사검증자도 책임지고 사임해야"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10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19대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출장' 의혹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김 원장을 즉각 해임하고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또한 "이번 인사의 검증을 담당했던 모든 인사가 책임지고 사임할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촉구한다"며 조국 민정수석 책임론도 제기했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미 국민 마음속에서 심판은 끝났다. 문 대통령이 더는 (김 원장에) 미련을 갖지 말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철수 "문 대통령, '김기식 의혹' 대국민 사과해야" - 1

그는 "김 원장의 의혹이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지만, 해임에 이를 정도로 심각하지 않다는 청와대 발표는 '돈은 먹었지만 (피감기관을) 봐주지 않았느니 괜찮다'는 식인데 정말 제정신인가"라며 "국민을 우습게 보며 국민의 눈높이를 멋대로 재단하는 청와대의 교만과 폭주가 도를 넘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 대변인은 (김 원장 의혹에 대해) 실패한 로비라고 말해놓고 기사를 쓴 언론사를 비난하는데 이것이 정상적인 정부의 행태인가"라고 반문한 뒤 "정권을 잡았다는 이유로, 여당이라는 이유만으로 새로운 이중잣대를 만들어 스스로 적폐를 쌓는다면 국민이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정부·여당에 대해 세간에서는 '더불어추행당'이라고 했다가 지금은 '더불어적폐당'이라고 한다"며 "국민의 경고를 마음에 되새기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또한 김 원장의 의원 시절 보좌관을 지낸 홍일표 청와대 행정관이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USKI)에 대한 예산지원 중단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거론하며 청와대를 거듭 비판했다.

그는 "김 원장과 해외여행을 했던 보좌관은 지금 청와대 행정관으로 있으면서 미국 연구기관 소장 경질을 요구하는 갑질을 해 현 정권의 블랙리스트 문제로 번지고 있다"며 "갑질은 윗사람에서 아랫사람으로 내리흐르는 건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회견을 마친 뒤에는 기자들과 만나 "김 원장 의혹에 대해 박원순 서울시장도 입장을 말해야 한다"며 박 시장의 입장 표명도 요구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추대된 김문수 전 경기지사에 대해선 "서울과 연고도 없는 분이 나서는 것을 시민이 납득하지 않을 것"이라며 "시민들이 야권 대표인 저에게 힘을 모아줄 것"이라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