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마트, 안전사고 대비한 응급대응체계 재구축

송고시간2018-04-10 10:31

"구로점 돌연사 직원 유가족 뜻 수용해 시스템 강화"


"구로점 돌연사 직원 유가족 뜻 수용해 시스템 강화"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이마트가 안전한 근무환경·쇼핑환경 조성을 위한 노력의 하나로 매장 내 응급상황 대응체계 강화에 나선다.

이마트는 지난 달 31일 구로점 계산대에서 근무하던 고(故) 권미순 사원의 갑작스러운 심정지 사망 사고와 관련, 유가족의 뜻을 적극 수용해 안전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응급대응체계를 재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마트는 매년 외부전문기관에 의뢰해 진행하던 심폐소생술 교육 이수 대상을 기존보다 확대해 안전 관련 직무가 아니더라도 매장의 안전책임자인 점장을 비롯해 관리책임 역할을 맡을 수 있는 팀장, 파트장 등에게도 오는 6월까지 교육을 이수시키기로 했다.

야간시간대 등 안전관리자 부재 시에 발생할 수 있는 응급상황 대비능력을 키워 안전관리 책임 공백을 없앤다는 취지다.

이마트는 심정지 환자가 발생할 경우 119구급차량이 도착하기 전까지 누구든지 위급 상황에 놓인 환자를 도울 수 있도록 자동 심장충격기를 확대 도입하기로 했다. 올해 5월 말까지 전국 모든 이마트 점포와 물류센터에 자동 심장충격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마트는 매장 전반의 응급처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위급 환자 대응 방법과 구급장비 사용법 교육을 보강해 실시한다.

특히 심폐소생술 교육의 경우 인체 모형과 유사한 실습도구를 점포별로 비치하고 매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자체 심폐소생술 훈련을 반복하기로 했다.

게시판, 사무실, 직원식당, 휴게공간 등에 응급처치 요령 포스터를 부착해 전 사원의 경각심을 고취하고 응급처치 요령을 생활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마트는 이밖에 갑작스러운 동료의 사망사고를 겪은 구로점 사원들의 심리 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이마트의 사원보호 프로그램인 e-케어 프로그램을 활용해 전문 상담기관의 심리상담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마트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