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미래, '김기식 檢수사·국조' 요구…고발장 제출(종합)

송고시간2018-04-10 12:12

특검도 거론…"靑, 독선·오만의 극치…감쌀수록 역풍 커질 것"

유승민 "金, 포스코 지원 해외연수" 주장…금감원·포스코 "사실 아냐"

김기식 고발장 접수하는 바른미래당
김기식 고발장 접수하는 바른미래당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수석부대표와 신용현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왼쪽)이 가 10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19대 국회의원 재직시절 외유성 해외출장 의혹을 받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은 10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과 관련, 검찰의 즉각적인 수사 착수와 함께 국회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김 원장이 피감기관 및 민간기업의 예산으로 해외출장을 간 것 자체가 부적절한 행태를 넘어 뇌물죄에 해당할 수 있다는 게 바른미래당의 판단으로, 필요하다면 특검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 원장을 수사해야 하고, 청와대가 김 원장을 왜 감싸고 어떤 이유로 임명했는지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발언하는 박주선 공동대표
발언하는 박주선 공동대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제9차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jjaeck9@yna.co.kr

김동철 원내대표는 "김 원장을 뇌물 혐의로 즉각 수사해야 하며, 지금 일벌백계하지 않으면 문재인 정부는 부패공화국으로 갈 수밖에 없다"며 "검찰은 압수수색 등 즉각 수사하고, 법정 최고형으로 다스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바른미래당은 또 청와대가 김 원장의 과거 행위에 대해 '적법하다'는 결론을 내린 데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성토했다.

박 공동대표는 "'결과는 수단을 정당화한다'는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이 생각이 난다"며 "문제가 될 게 없다고 하는 청와대는 마키아벨리 주장의 신봉자이냐"고 따졌다.

유 공동대표는 김 원장이 과거 대기업 지원으로 1년간 해외연수도 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발언하는 김동철 원내대표
발언하는 김동철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제9차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jjaeck9@yna.co.kr

그는 "김 원장이 참여연대 사무총장 시절인 2007년 포스코의 지원을 받아 1년간 해외연수를 다녀왔다는 게 밝혀지고 있다"며 "재벌과 대기업을 비판하는 참여연대 사무총장이 대기업 돈을 받아 미국 연수를 다녀온 것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겠느냐"며 연수비용 내역 공개를 촉구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어 "포스코의 연수생 선발은 참여연대 전임 사무총장이었던 박원순 현 서울시장, 당시 YMCA 사무총장이던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이 했다"면서 "참여연대 선후배끼리 포스코 돈을 이렇게 써도 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금융감독원은 해명자료를 내고 "당시 참여연대 사무총장이었던 김 원장은 연수와 관련해 포스코 측으로부터 지원받은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포스코청암재단 관계자도 "김 원장에게 해외연수를 지원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대화하는 유승민 공동대표와 지상욱 정책위의장
대화하는 유승민 공동대표와 지상욱 정책위의장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왼쪽)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제9차 의원총회에서 지상욱 정책위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유 공동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지원)총액은 모르고 제법 됐는데 자료를 보고 그런 말을 한 것"이라면서 "김 원장이 2007∼2008년경에 스탠퍼드(대학)인가로 미국 해외연수를 갔을 것인데 만약 부정하고 싶으면 그 당시 무슨 경비로 갔는지 본인이 밝히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2011년경에 있었던 한 토론회 자료에 그렇게 되어있다"면서 "2006∼2008년경 참여연대 등 진보성향 시민단체 사람들이 포스코 지원을 받아 연수를 갔고, 김 원장은 비공개로 돼 있다. 명부에는 없지만, 지원을 받아 갔다고 자료에 나와 있다"고 덧붙였다.

지상욱 정책위의장은 유 공동대표가 참고했다고 언급한 토론회 자료에 대해 "한정석 박사가 (2011년 7월) 토론회에서 발표한 발표문"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오신환·신용현 의원은 의원총회 후 김 원장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뇌물) 위반과 직권남용죄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오 의원은 "김 원장은 피감기관과 민간회사 돈 4천여만 원의 비용으로 보좌진을 동행해 황제 출장을 다녀왔는데 이는 명백한 뇌물죄에 해당한다"면서 "이런 사례를 본 적이 없으며, 만약 유사 사례가 있다면 그 사람도 고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