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미래, '김기식 檢수사·국조' 요구…포스코 해외연수도 비판

송고시간2018-04-10 10:31

특검도 거론…"靑, 독선·오만의 극치…감쌀수록 역풍 커질 것"

유승민 "김기식 포스코 해외연수 선발에 참여연대 선후배 관여"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은 10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과 관련, 검찰의 즉각적인 수사 착수와 함께 국회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김 원장이 피감기관 및 민간기업의 예산으로 해외출장을 간 것 자체가 부적절한 행태를 넘어 뇌물죄에 해당할 수 있다는 게 바른미래당의 판단으로, 필요하다면 특검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 원장을 수사해야 하고, 청와대가 김 원장을 왜 감싸고 어떤 이유로 임명했는지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발언하는 박주선 공동대표
발언하는 박주선 공동대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제9차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유승민 공동대표는 "피감기관의 돈, 피감기관도 아닌 민간은행의 돈을 받아 출장을 간다는 것은 건전한 상식을 가진 의원으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에 대해 청와대와 대통령이 '위법은 없다'고 감쌀수록 더 큰 역풍이 불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야당 시절에도 이렇게 뻔뻔한 범죄를 저질렀는데 금융감독기관 수장으로서 어떤 범죄를 저지를지 무섭다"며 "최순실이 딸을 위해 말을 지원하도록 한 것과 뭐가 다르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원장을 뇌물 혐의로 즉각 수사해야 하며, 지금 일벌백계하지 않으면 문재인 정부는 부패공화국으로 갈 수밖에 없다"며 "검찰은 압수수색 등 즉각 수사하고, 법정 최고형으로 다스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나아가 "검찰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에 나서지 않으면 우리는 특검을 의뢰할 수밖에 없다"며 "또한 국민이 가진 온갖 의혹과 분노를 풀기 위해서라도 국조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은 또 청와대가 김 원장의 과거 행위에 대해 '적법하다'는 결론을 내린 데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성토했다.

박 공동대표는 "'결과는 수단을 정당화한다'는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이 생각이 난다"며 "문제가 될 게 없다고 하는 청와대는 마키아벨리 주장의 신봉자이냐"고 따졌다.

발언하는 유승민 공동대표
발언하는 유승민 공동대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제9차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jjaeck9@yna.co.kr

그는 또 "청와대의 시각은 수사에 대비한 가이드라인 아니냐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이 문제를 바라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시각과 자세는 제왕적 대통령제의 독선·독주·오만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유 공동대표는 김 원장이 과거 대기업 지원으로 1년간 해외연수를 한 일도 문제 삼았다.

그는 "김 원장이 참여연대 사무총장 시절인 2007년 포스코의 지원을 받아 1년간 해외연수를 다녀왔다는 게 밝혀지고 있다"며 "재벌과 대기업을 비판하는 참여연대 사무총장이 대기업 돈을 받아 미국 연수를 다녀온 것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겠느냐"며 연수비용 내역 공개를 촉구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어 "포스코의 연수생 선발은 참여연대 전임 사무총장이었던 박원순 현 서울시장, 당시 YMCA 사무총장이던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이 했다"면서 "참여연대 선후배끼리 포스코 돈을 이렇게 써도 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