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미래, 원희룡 탈당에 '기회주의 정치'…"제주에 후보 낸다"

송고시간2018-04-10 10:02

원희룡 탈당에 서울·제주 쌍끌이 무산…'수도권 벨트'에 총력

경기지사 '이계안·김영환' 카드…인천시장 후보군 다각도 접촉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이 '6·13 지방선거'를 두 달여 앞두고 원희룡 제주지사의 탈당이라는 악재에 부딪혔다.

바른미래당은 당초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당 소속 유일한 광역단체장인 원 지사를 간판으로 내세우는 '쌍끌이' 전략으로 지방선거의 돌파구를 마련한다는 구상이었다.

하지만 원 지사가 10일 오후 제주도청에서 제주지사 선거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기로 함에 따라 지방선거 전략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바른미래, 원희룡 탈당에 '기회주의 정치'…"제주에 후보 낸다" - 1

바른미래당은 일단 '제주 거점'이 무너진 만큼 수도권 진지 구축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이다.

서울의 안 후보를 정점으로 경기도와 인천시에서 '민트색 삼각벨트'를 형성해 수도권 표심을 파고들겠다는 것이다.

한 핵심당직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안 후보의 당선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경기지사와 인천시장 후보가 바른미래당의 이름을 내걸고 수도권에서 함께 뛰어줘야 한다"며 "서울, 경기, 인천을 묶어 당의 가치를 공유하는 공통의 공약을 내걸면 승부를 걸어볼 만하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경기지사 후보군으로는 이계안·김영환 전 의원 카드를 유력하게 검토 중이고, 인천시장 후보군으로는 지방선거 인재영입 1호인 정대유 전 인천시 시정연구단장을 비롯해 문병호·최원식 전 의원, 이수봉 인천시당 공동위원장 등을 상대로 출마 의사를 타진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아울러 제주지사 선거에 자체 후보를 내는 방안도 구상 중이다.

원 지사의 탈당을 놓고 당내 일각에서는 "기회주의 정치"라는 비판여론이 형성되고 있고, 공당으로서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앞서 지난 4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원 지사가 무소속으로 출마하면 저희도 당연히 후보를 내야 한다"며 "후보도 안 내고 말로만 지방선거에 임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한 중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개혁 보수를 하겠다고 한 정치인이 당이 어려우니까 둥지를 떠나겠다는 것인데 이것이야말로 기회주의 정치"라며 "탈당을 택한 원 지사에게 더 타격이 갈 것이다. 제주지사 선거에 후보를 내서 원 지사가 심판받도록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수도권의 한 의원은 "원 지사도 언젠가는 중앙에서 큰 정치를 할 사람인데 선거의 유불리를 따져 탈당을 택한 것이 그가 말하는 큰 정치인가"라며 "탈당이 본인의 정치에 무슨 이득이 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 원희룡 탈당에 '기회주의 정치'…"제주에 후보 낸다" - 2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