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카오택시 '콜비 1천원' 유료 호출 오늘 오후 개시

송고시간2018-04-10 09:59

고가 논란 '즉시 배차'는 연기…목적지 미노출 등으로 무료 호출 기피 예방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스마트폰 택시 호출 서비스인 카카오택시가 도입을 앞두고 논란을 빚었던 유료호출 서비스를 10일 개시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승객의 택시 호출 성공률을 높여줄 수 있는 인공지능(AI) 배차 시스템 '스마트 호출' 기능을 이날 오후 추가한다고 밝혔다.

기존 무료 호출이 가까운 위치에 있는 택시 기사에게 순차적으로 정보를 보내는 방식이었다면, 스마트 호출은 AI가 예상 거리와 시간, 과거 운행 패턴, 교통 상황 등을 분석해 응답할 확률이 높은 기사에게 전달해 주는 기능이다.

스마트 호출 사용료는 1천원이다. 이는 현행 콜비(서울·주간 기준)와 같은 수준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애초 인근의 빈 택시를 바로 잡아주는 기능인 '즉시 배차'도 도입해 기존 콜비보다 높은 요금을 받으려 했지만, 정부와 택시업계에 반대에 부딪혀 일단 연기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속적인 사용자 인식 조사와 국토교통부, 서울시 등과 협의를 거쳐 스마트 호출 기능에 대한 우려를 최소화하는 방향에서 책정했다"며 "즉시 호출 기능은 시간을 갖고 기관·업계와 협의를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택시 기사가 유료 호출 승객만 골라 태우는 부작용을 막고자 목적지는 기사가 먼저 호출을 수락한 다음 알려주도록 했다.

카카오택시, 웃돈배차 시행 임박…"사실상 요금 인상" (CG)
카카오택시, 웃돈배차 시행 임박…"사실상 요금 인상" (CG)

[연합뉴스TV 제공]

스마트 호출에 응답한 기사가 목적지를 확인한 후 연결을 취소하면 일정 시간 스마트 호출을 받을 수 없게 된다. 일반 호출은 이전처럼 목적지가 뜬다.

이에 대해 카카오모빌리티는 "일반 호출의 활용성은 유지·강화하고 일반 호출로 택시 이용이 어려웠던 이용자에게는 스마트 호출이라는 새로운 연결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 택시에 가입한 기사 중 80% 이상이 이 기능에 대한 약관 동의를 마쳤다고 카카오모빌리티는 전했다.

또 택시 기사를 대상으로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해 호출 응답·이용자 별점 평가 등에 따라 적립 및 환금이 가능한 포인트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이동 수요가 많은 시간대에 더 많은 택시가 호출에 응답하도록 유도하고, 무료 호출 기피와 '골라 태우기' 등을 막을 계획이다.

의료기관 이용 등 응급 상황으로 추정되는 호출의 경우에는 스마트 호출 기능을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스마트 호출 요금은 앱에 등록된 카드로 자동 결제된다. 이날부터 한 달 동안 첫 이용 요금은 무료로 해준다.

정주환 대표는 "다양한 기능과 정책으로 기존 연결을 강화하고 새로운 연결 기회를 창출해 이용자와 종사자의 편익을 확대할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를 위한 다양한 혁신을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

[카카오 제공=연합뉴스]

카카오택시 '콜비 1천원' 유료 호출 오늘 오후 개시 - 1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