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전력회사 해외진출 지원…발전소 운영권 일부 양도 허용

송고시간2018-04-10 09:54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발전 시설 등 인프라 수출 확대를 위해 전력회사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0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상사 등이 국제협력은행(JBIC)이나 일본무역보험(NEXI) 등의 지원을 통해 외국에서 발전소 등을 건설·운영하는 경우 권익의 일부를 양도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지금까지는 이들 분야에 외국 자본의 진출을 막기 위해 양도를 금지했지만, 상사 등의 출자한 금액의 20%까지는 외국 자본에도 권익을 매각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현재 일본의 7개 종합상사가 외국에서 원전 40기분에 해당하는 4천만㎾에 이르는 발전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마루베니(丸紅)가 1천200만㎾로 가장 많다.

일본 정부가 이들 상사에 권익 매각을 검토하는 것은 발전 사업의 경우 안정적인 수입을 기대할 수 있지만 투자비 회수에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전력 회사 등이 출자 지분을 양도할 수 있으면 투자비 회수가 빨라져 성장 전망이 있는 다른 분야에 대한 투자가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미국 매킨지 글로벌 인스티튜트에 따르면 2013년부터 30년간 세계의 인프라 투자액은 57조3천억달러(약 6경1천357조원)로 전망된다. 이 가운데 전력은 12조2천억달러로, 16조6천억달러에 달하는 도로에 이어 두번째로 많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복구 현장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복구 현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