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관리 사각지대' 전세버스도 경영·서비스 평가 받는다

송고시간2018-04-10 11:00

운행 준비 중인 전세버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운행 준비 중인 전세버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앞으로 전세버스도 매년 경영·서비스 평가를 받게 되고, 그 결과가 일반에 공개된다. 평가제 도입으로 전세버스 안전·서비스 수준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11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전세버스 운송사업자에 대한 경영 및 서비스평가 요령'을 행정 예고했다.

국내 전세버스는 총 4만6천여대로, 전체 사업용 버스의 절반에 이른다. 전세버스 운송사업자도 약 1천800여곳에 달한다.

노선버스, 철도 등 대중교통수단은 2006년부터 경영·서비스 평가가 도입돼 안전·서비스 등 관리를 받고 있다. 하지만 전세버스는 이 평가대상에서 제외돼 사업관리가 잘되지 않고, 안전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지적이 일었다.

국토부는 이런 우려를 고려해 올해 2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규칙을 개정, 전세버스 사업자 평가 근거와 평가 기준을 마련했다.

전세버스 평가는 ▲ 경영관리(산재보험율·운전자 월평균 임금 등) ▲ 재무 건전성(부채·유동비율 등) ▲ 운행관리(지적·행정처분 건수 등) ▲ 안전성(운행기록계 제출실적 등) ▲ 고객 만족(서비스개선노력 등) 등 5개 분야에서 이뤄진다.

국토부는 교통 전문가로 평가단을 구성해 매년 11월까지 평가를 하고, 평가 우수업체에 대해 포상금 및 우수업체 인증 등 시상할 계획이다.

황성규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전세버스 평가 시행으로 사업자들이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사업자 간 경쟁으로 서비스 개선이 이뤄질 전망"이라며 "내실 있는 평가로 안전·서비스 수준이 향상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