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시리아 보복타격' 임박한듯…화학무기 사태 일파만파

송고시간2018-04-10 10:18

트럼프 "이르면 오늘 중대결단" 대시리아 무력사용 시사

주유엔대사 '정의 지켜보라' 통첩…러시아 "용납불가" 반발

국제사회 분노 확산…시리아내 이스라엘-러·이란 갈등도 증폭


트럼프 "이르면 오늘 중대결단" 대시리아 무력사용 시사
주유엔대사 '정의 지켜보라' 통첩…러시아 "용납불가" 반발
국제사회 분노 확산…시리아내 이스라엘-러·이란 갈등도 증폭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시리아 정부군이 반군 지역에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정황에 서방이 주도하는 국제사회가 응징을 벼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력사용 여부에 대한 중대결단을 곧 내리겠다고 공언하면서 시리아 대리전의 긴장이 급속도로 고조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공격의 배후로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권을 지목하며 직접 군사행동을 9일(현지시간) 거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초강경 매파'로 불리는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초강경 매파'로 불리는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은 각료회의에서 "앞으로 24∼48시간 이내에 어떤 중대 결정을 할 것"이라며 "아마도 오늘 자정까지, 결정을 매우 빨리 내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군 지휘관 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에도 '시리아를 힘으로 다스리겠다'는 취지의 강경한 발언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에서 이뤄진 공격은) 강력한 대항에 직면할 것"이라며 "우리에게는 군사적으로 많은 옵션이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는 우리가 목도한 이러한 잔혹 행위를 그냥 놔둘 수 없다"며 "미국의 힘으로, 우리는 그것을 멈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에 대한 미국의 응징 계획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작년에는 보복타격이 실행되기도 했다.

미국은 작년 4월 시리아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참사에 책임을 물어 시리아 공군기지에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59발을 발사한 바 있다.

전례가 있는 만큼 이번 경고가 단순한 엄포로 끝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017년 4월 7일 지중해에 있는 미해군 구축함 포터에서 시리아를 향해 발사되는 토마호크 순항 미사일[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2017년 4월 7일 지중해에 있는 미해군 구축함 포터에서 시리아를 향해 발사되는 토마호크 순항 미사일[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의 국제무대 대변인 역할을 하는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같은 경고를 되풀이했다.

헤일리 대사는 "안보리가 시리아 국민을 보호하는 의무를 저버렸거나 완벽하게 실패한 순간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어느 쪽이든 미국은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전 세계가 정의를 지켜보는 순간에 도달했다"고 말해 안보리 대응과 무관한 독자적인 응징을 예고했다.

이날 '시리아 화학무기 사태' 해법을 논의하는 회의에서는 서방과 러시아의 대립구도는 한치도 완화되지 않아 군사충돌 우려는 오히려 커졌다.

시리아의 아사드 정권을 비호해온 러시아는 이런 분위기에 강력하게 반발했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날조된 구실 아래 군사력을 사용한다면 중대한 파문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시리아에서) 화학무기 공격은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시리아 화학무기 참극 또 불거지며 신냉전 격화
시리아 화학무기 참극 또 불거지며 신냉전 격화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화학무기 사태를 계기로 중동에서 세력을 행사하는 이스라엘, 러시아, 이란의 복잡한 관계도 다시 얽히기 시작했다.

이스라엘이 전날 새벽 시리아 중부 홈스 주(州)에 있는 공군기지를 공습하면서 이란병력 4명이 사망하는 사태가 불거졌다.

시리아 공군기지 공습 계획을 사전 통보했다는 미 정부 관계자들의 발언이 알려지면서 이스라엘의 공습은 사실로 확인됐다.

러시아와 시리아, 이란은 이스라엘을 강력히 비난했다.

특히 러시아는 시리아 내에서 이란의 세력확장을 특정 수준으로 억제, 이스라엘과 암묵적 밀월관계를 이어온 터라 이날 지탄이 파국을 시사한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이란은 최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시위에 대한 이스라엘의 강경 진압에 불만을 표시하며 이스라엘을 연일 비판해왔다.

이날 자국 혁명수비대와 준군사조직 바시즈 민병대 소속 장교마저 이스라엘군 공습에 숨지면서 양국의 긴장은 더 고조됐다.

국제사회의 분위기가 급박하게 돌아가는 상황에서도 두마 주민들의 고통은 이날도 계속되고 있다.

시리아 두마서 화학무기 공격…"사망자 100명 넘어"
시리아 두마서 화학무기 공격…"사망자 100명 넘어"

[AFP=연합뉴스]

민간인 구호단체 '시리아민방위'(하얀 헬멧)와 '시리아미국의료협회(SAMS)에 따르면 두마 주민 70여명이 이미 숨졌다.

이들 단체는 500명 이상이 사린가스나 염소가스 중독 증세를 보여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참사는 지난 7일 밤 시리아 동(東)구타 두마의 한 병원과 인근 건물에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진다.

구호단체들과 시리아 반군 세력은 염소가스 폭탄과 신경작용제를 포함한 복합적 화학무기 공격이 이뤄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병원에는 환자들이 밀려들지만, 의료진과 의료 기기, 의약품이 턱없이 부족한 탓에 손조차 쓰지 못하고 있으며 병원에는 시신과 환자가 뒤엉켜 신음과 울음소리가 가득한 참담한 상황이 외신을 통해 전해졌다.

화학무기 사용을 레드라인(한계선)으로 규정한 서방 세계는 "짐승", "야만", "전쟁범죄"라는 표현을 동원해 일제히 분노를 표시했고 시리아뿐 아니라 러시아와 이란까지 싸잡아 비판하면서 응징을 예고하고 있다.

'응징 통첩장'으로 변해버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
'응징 통첩장'으로 변해버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

[AFP=연합뉴스]

미국ㆍ러시아, 시리아 사태 정면충돌 우려(PG)
미국ㆍ러시아, 시리아 사태 정면충돌 우려(PG)

[제작 이태호, 조혜인,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트럼프, 시리아 군사옵션 검토 결정 (PG)
트럼프, 시리아 군사옵션 검토 결정 (PG)

[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미국 '시리아 보복타격' 임박 (PG)
미국 '시리아 보복타격' 임박 (PG)

[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mong07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