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북부에 또 대규모 '황사'…한국에 11일부터 영향줄 듯

송고시간2018-04-10 09:27

지난달 28일 황사때보다 범위 넓어…中 10개 성·시에 영향

간쑤(甘肅)성 란저우(蘭州)시에 발생한 황사 2018.4.4
간쑤(甘肅)성 란저우(蘭州)시에 발생한 황사 2018.4.4

[중국신문망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북부에 지난달 말에 이어 또 대규모 황사가 발원해 '청색경보'가 발효됐다.

중국기상대 환경기상센터는 10∼13일 베이징(北京), 산시(陝西), 허베이(河北), 톈진(天津), 네이멍구(內蒙古) 등 10개 성(省)·시(市)에 황사가 발생할 것으로 예보했다.

이번 황사는 지난달 28일 발생했던 것보다 남쪽으로 더 치우쳐 범위가 더 넓다.

특히 황사의 주요 세력권이 남쪽에 형성돼 11일부터 중국발 황사가 한국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기상대는 12일부터 중국 전역과 네이멍구 지역에 눈과 비가 내리면서 황사가 차츰 진정세에 들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에는 2000∼2017년 평균 10.3차례 모래 먼지 및 모래 폭풍이 발생했으며, 올해 들어선 이미 7차례 황사가 발생했다.

베이징 환경 전문가는 "황사가 한국으로 건너가는 시차를 생각하면 내일(11일) 오후부터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난번 황사에 비해 전선이 남하해 피해 면적이 더 넓지만, 강도는 약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황사 진행 예상도.[중국기상대 캡처]
황사 진행 예상도.[중국기상대 캡처]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