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S전선, 140억원 투자해 폴란드에 광케이블 설비 구축

송고시간2018-04-10 09:17

"유럽 광케이블 시장 점유율 10%까지 확대"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LS전선은 폴란드 공장에 약 1천100만 유로(약 140억원)를 투자해 광케이블 생산설비를 새로 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폴란드 남서부 지에르조니우프시(市)에 있는 이 공장은 LS전선이 지난해 11월 전기차 부품 생산을 위해 매입한 것으로, 현재 전기차 부품 생산라인이 조성되는 중이다.

LS전선은 올해 연말까지 이 공장 일부에 광케이블 설비를 도입하고, 내년 4월부터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생산라인이 완공되면 경북 구미와 베트남 사업장에 이어 LS전선의 3번째 광케이블 생산라인이자 국내 전선업계 최초의 유럽 생산 거점이 된다.

폴란드 공장은 연간 약 300만f.㎞(파이버 킬로미터, 광섬유 1심[心]의 길이)의 광케이블을 생산하게 된다. 이는 유럽 광케이블 시장의 약 7%에 해당하는 규모다.

폴란드 공장이 완공되면 LS전선은 구미 공장(연 500만f.㎞)과 베트남 공장(연 200만f.㎞)을 합쳐 연간 1천만f.㎞의 광케이블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LS전선은 글로벌 전선업체의 텃밭인 유럽에 생산 거점을 마련함으로써 납기를 단축하고 유럽의 경제 블록(Block)화에 대응해 현재 1∼2%에 머물고 있는 유럽 광케이블 시장 점유율을 10%까지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프랑스 판매법인과 폴란드 생산법인을 거점으로 삼아 글로벌 통신사업자를 상대로 수주 활동을 강화하고, 동유럽과 CIS(독립국가연합) 지역으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S전선에 따르면 프랑스가 2024년 파리 올림픽을 대비해 정부 주도로 초고속 통신망을 구축하고 있고, 이탈리아 역시 도서 지역까지 전국에 통신 인프라 투자를 확대하면서 유럽의 광케이블 시장은 연 평균 5% 이상 성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2년간 LS전선의 유럽 시장 광케이블 매출도 급성장하는 중이다.

LS전선 명노현 대표(오른쪽)가 폴란드 사업장의 생산설비 구축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LS전선 제공=연합뉴스]

LS전선 명노현 대표(오른쪽)가 폴란드 사업장의 생산설비 구축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LS전선 제공=연합뉴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