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남시, '생태계 교란' 배스 인공산란장 만들어 퇴치

송고시간2018-04-10 09:08

(성남=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 성남시가 토종어종을 닥치는 대로 잡아먹어 생태계를 교란하는 외래어종 배스를 퇴치하기 위해 탄천에 인공산란장을 설치했다.

시는 10일 분당구 서현교에서 이매교까지 이어지는 탄천 1.2㎞ 구간 9개 지점에 배스 인공산란장을 1개씩 설치했다.

탄천에 설치한 배스 퇴치용 인공산란장
탄천에 설치한 배스 퇴치용 인공산란장

[성남시 제공=연합뉴스]

배스가 인공산란장에 알을 낳으면 제거하는 방식으로 배스를 퇴치하기 위한 것이다.

산란 후 4∼5일이면 부화하는 배스 알의 습성을 고려해 일주일에 2번씩 확인해 알을 제거할 방침이다.

이 작업은 배스 산란 시기인 6월 29일까지 지속한다.

효과적인 배스 알 제거를 위해 인공산란장을 그늘 망이 달린 바구니 꼴(65㎝X58㎝X38㎝)로 제작하고 돌을 담아 놨다.

배스가 그늘진 곳을 선호하고 수심 1m 정도의 물가나 수초지역의 모래와 돌이 섞인 바닥에 알을 낳는 습성을 고려했다.

모래와 돌이 섞인 바닥에 산란한 배스 알
모래와 돌이 섞인 바닥에 산란한 배스 알

[성남시 제공=연합뉴스]

인공산란장이 설치된 곳은 지난해 탄천 민물고기 모니터링 자료에서 배스가 가장 많이 발견된 지점이다.

산란장 인근에는 그물코 1㎜ 이하의 그물을 쳐 배스 치어와 성어도 동시에 포획한다.

시는 배스 알 제거량과 개체 수를 모니터링하고 시범운영 성과를 지켜본 뒤 내년에는 설치 장소를 확대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탄천에는 잉어, 붕어, 피라미 등 24종의 물고기가 살고 있다"며 "인공산란장 설치로 배스 개체 수가 감소하면 탄천의 생물 종이 더 다양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