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전 최대 밀집지 동남권에 국립지진연구센터 추진

송고시간2018-04-10 07:40

부산시·양산시·부산대·부경대·해양대 업무협약


부산시·양산시·부산대·부경대·해양대 업무협약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전국 최대의 원전 밀집지인 동남권에 국립지진방재연구원 설립이 추진된다.

부산시는 11일 오전 11시 부산시청에서 양산시, 부산지역 국립대 연합(부산대, 부경대, 한국해양대)과 함께 우리나라 최초의 국가 단위 지진전문 연구기관인 국립지진방재연구원의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양산단층(CG)
양산단층(CG)

부산은 원전밀집도가 세계 3위(국내 1위)로 피해 반경 안에 인구수가 가장 높은 지역이다.

양산단층대의 주요 단층인 양산단층, 동래단층, 일광단층이 가로지르고 있다.

따라서 지진 연구와 대비는 부산시민의 생존권과 직결되는 사안으로 지난해 후보 당시 문재인 대통령 공약에도 동남권 지진방재센터 설립이 포함됐다.

부산시는 지난해 11월 국립지진방재연구원 설립을 위한 전담(T/F)팀을 발족하고 부산발전연구원과 함께 현안연구를 벌였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대한민국 지진 연구의 중심이 되기 위한 국립지진방재연구원의 규모는 연구인력 250여 명, 5실 1센터 18팀의 조직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능 면에서 지진 모니터링, 연구기획 및 수행, 연구 인프라 지원, 관련 기술 인증, 교육·홍보까지 수행한다.

연구원이 들어설 4개소의 후보지를 대상으로 평가·분석한 결과 부산대 양산캠퍼스 산학협력단지(10만㎡)가 최적지로 꼽혔다.

부산은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동남권에 위치해 연구원 설립을 위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돼 있을 뿐 아니라 지진 연구분야에서도 국내 수준급의 인적·물적 자원을 확보하고 있다.

국립지진방재연구원 설립 타당성
국립지진방재연구원 설립 타당성

부산대는 행정안전부로부터 지진방재 분야 전문인력 양성학교로 지정돼 있고 양산캠퍼스에 세계 2위 규모의 지진 시뮬레이션 진동대를 갖춘 지진방재센터를 가지고 있다.

부경대와 부산대는 또 2041년까지 국가 활성단층 연구를 주도하고 있으며 한국해양대는 인근의 한국해양과학기술원, 국립해양조사원과 함께 해저지형 및 단층 연구 인프라를 확보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부산시와 양산대, 국립대연합은 부산대 양산캠퍼스에 국립지진방재연구원 설립을 정부에 촉구하고 연구원 유치를 위한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광역 부산권의 발전을 위해서는 인근 자치단체와의 상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런 관점에서 볼 때 부산대 양산캠퍼스에 국립지진방재연구원이 설립된다면 지역 균형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