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매파' 볼턴 취임날 '김정은 회담 개최' 못박아

송고시간2018-04-10 04:09

각료회의에서 직접 '5월~6월초 개최' 밝혀…'회담 연기론' 불식

우리측 "회담 준비 잘 되고 있다는 의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북미 정상회담 시점을 공개적으로 밝히면서 일각의 '회담 연기론'이 불식되고 회담 준비에 한층 속도가 붙게 됐다.

특히 '슈퍼 매파'로 불리는 존 볼턴 신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공식 업무를 시작한 날,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한 번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못 박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다음 달 또는 6월 초에 그들(북한)과 만나는 것을 여러분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비핵화 협상이 있을 것으로 본다"며 "양측간에 큰 존경심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정상회담에 적잖은 기대감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5월 또는 6월 초 개최' 발언은 그가 지난달 8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한국 특사단의 방문을 받은 자리에서 "5월 안에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의사가 있다"고 밝힌 지 한 달여 만에 나온 것이다.

이 기간 미국과 북한이 정보기관 채널을 통해 비밀리에 사전 회담을 진행한 만큼, 이는 북미 간 조율을 거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북미 양측이 접촉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앞서 CNN방송은 지난 7일 중앙정보국(CIA) 전담팀과 북한 정찰총국 간에 '백 채널'(back channel)이 가동됐다고 보도했다.

즉, 마이크 폼페오 CIA 국장의 국무장관 발탁과 볼턴 NSC 보좌관 임명으로 트럼프 정부 대북 라인의 강경 색채가 한층 짙어졌지만, 이와 무관하게 정상회담 준비는 원활히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방증하는 셈이다.

무엇보다 그동안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고, 폼페오-볼턴 외교·안보 진용이 출범하면서 워싱턴 외교가 일각에서 불거진 '회담 연기론'을 진화하는 효과가 예상된다.

국무부 동아태 수석부차관보를 지낸 에번스 리비어가 지난 4일 뉴스위크에 기고한 글에서 "북한에 환상이 없는 대통령의 새 국가안보팀은 북한이 비핵화에 대해 양보할 수밖에 없도록 대북 압박을 강화하라고 대통령에게 요구하면서 정상회담을 취소하거나 연기하라고 대통령을 설득할 수도 있다"고 한 게 대표적이다.

특히 이날은 "외교를 믿지 않는다"는 혹평까지 듣는 볼턴 보좌관이 공식 취임한 날이라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여기에는 북한에 대한 군사행동을 주장하는 볼턴 기용으로 북미 정상회담의 위험 요인이 증가할 것이라는 한반도 전문가들의 우려를 완화하려는 의도가 깔린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워싱턴 외교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입으로 직접 북미 정상회담 준비가 잘 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며 "미국 측 실무진도 좀 더 충분한 시간을 갖고 꼼꼼히 회담 준비를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트럼프, '매파' 볼턴 취임날 '김정은 회담개최' 대못
트럼프, '매파' 볼턴 취임날 '김정은 회담개최' 대못

(워싱턴DC AFP=연합뉴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다음 달 또는 6월 초에 그들(북한)과 만나는 것을 여러분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슈퍼 매파'로 불리는 존 볼턴 신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공식 업무를 시작한 날,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한 번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못 박은 것.
bulls@yna.co.kr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