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 고정관념 탈피"…영국 명문 기숙학교 남학생에 치마 허용

송고시간2018-04-09 20:03

영국의 명문 기숙학교 어핑엄 스쿨 [출처=홈페이지 캡처]
영국의 명문 기숙학교 어핑엄 스쿨 [출처=홈페이지 캡처]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의 명문 기숙학교에서 남학생에게 치마 복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성 고정관념을 탈피해 학생 스스로가 자유롭게 자신을 표현하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이미 영국 내 많은 학교들이 바지와 치마로 남녀를 나누는 대신 성 중립적인 교복을 택하고 있다.

9일(현지시간) 영국 보수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러틀랜드에 위치한 명문 기숙학교인 어핑엄 스쿨(Uppingham School)의 리처드 멀로니 교장은 "만약 학생이 내게 와 '이것이 나를 표현하는 방법이다'며 치마를 입기를 원한다고 말하면 이를 허락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지난해 한 남학생이 자신의 주장을 알리기 위한 차원에서 며칠간 긴 치마를 입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멀로니 교장은 전했다.

200년이 넘는 전통을 가진 어핑엄 스쿨은 일 년 학비가 3만6천 파운드(한화 약 5천400만원)에 달하는 영국의 대표적인 사립 기숙학교다.

1973년에야 여학생을 통학생으로 받아들였고, 지금은 남녀 공학으로 운영되고 있다.

최근 많은 영국 학교에서 성 중립적 교복을 택하는 것과 달리 어핑엄 스쿨은 여전히 남자는 바지, 여자는 치마로 대표되는 교복을 택하고 있다.

영국 내 일부 학교에서는 이미 성 고정관념을 탈피하고 성 중립적인 가치를 가르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북런던에 있는 도버 스쿨은 학생들이 부모 동의가 있을 경우 이성의 교복을 입을 수 있도록 허락했고, 세인트 폴 여자학교는 여학생이 남자 이름을 사용하거나 남자 옷을 입어도 된다고 밝혔다.

텔레그래프는 2016년 80여개의 공립학교가 이성의 교복의 입는 것을 허용했다고 전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을 소유한 영국 소매업체 존 루이스 그룹은 지난해 성 고정관념에 맞서기 위해 의류에서 소년과 소녀 표식을 제거한다고 발표했다.

영국 존 루이스 백화점 [EPA=연합뉴스]
영국 존 루이스 백화점 [EPA=연합뉴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0717181700005

title : 내부 개조에 안전 문제까지…창덕궁 낙선재 궁 스테이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