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촌 동생 괴롭히지마"…중학생 2명 감금한 20대 구속

송고시간2018-04-09 19:32

검은 양복 입고 문신한 후배와 차안에서 폭언

서울 금천경찰서
서울 금천경찰서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사촌 동생을 괴롭힌다는 이유로 중학생 2명을 차 안에 감금한 뒤 폭언과 협박을 한 20대가 구속됐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감금 혐의로 박모(23)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6일 오후 4시 30분께 금천구의 한 중학교 앞에서 중학교 2학년생 2명을 강제로 10여분간 차에 태웠다.

이후 10여분간 일대를 돌며 사촌 동생을 괴롭히지 말라고 말하며 욕설과 폭언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은색 양복을 입은 박씨는 검은색 승용차를 타고, 온몸에 문신을 한 자신의 후배와 함께 학교에 찾아간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는 사촌 동생이 평소 괴롭힘을 당한다는 말을 듣고 학생들을 혼내주러 학교에 갔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박씨와 후배는 학생들을 강제로 차에 태우는 것을 목격한 인근 주민이 경찰에 신고하는 바람에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감금 사건과 별도로 학교폭력에 대해서도 수사를 할 방침이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