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업도 고령화…"10년이하 기업 4년전보다 26.6% 감소"

송고시간2018-04-10 11:00

현대硏 "소프트웨어·IT업종 비중 작고 성장성 떨어져"

기업 고령화(PG)
기업 고령화(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창업
창업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국내 신생 기업들이 제대로 자리를 잡지 못해 기업도 고령화하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0일 발표한 '열 살배기 이하 젊은 기업의 현황과 시사점'이라는 보고서에서 "2016년 한국의 10살 이하 젊은 기업은 116개사로, 2012년보다 26.6% 줄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한국, 미국, 중국, 일본 4개국의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기업(금융업 제외)의 설립연도 기준으로 10년이 채 되지 않은 곳을 분류했다.

같은 기간 미국에서 10살 이하 기업은 불과 0.7% 감소하는 데 그쳤다.

전체 한국 기업 중 10살 이하 기업 비중은 2012년 10.1%에서 2016년 7.2%로 축소했다.

2016년 기준으로 이 비중은 미국이 31.4%, 중국이 8.2%로 한국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은 3.8%로 한국보다 작았다.

기업도 고령화…"10년이하 기업 4년전보다 26.6% 감소" - 2

10살 이하 기업들의 업종을 분석해보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을 이루는 소프트웨어, 정보기술(IT) 서비스 비중이 한국은 6%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13%), 일본(16%)의 절반이 채 되지 않았다.

10살 이하 기업의 시가총액 비중 역시 한국에선 2012년 말 8.9%에서 2016년 말 8.0%로 축소했다.

반면 미국에선 10살 이하 기업의 시가총액 비중이 같은 기간 16.7%에서 17.1%로 확대했다.

10살 이하 기업의 시가총액 증가율 역시 한국이 7.6%로 미국(55.7%), 중국(38.0%)에 크게 뒤졌다.

젊은 기업들의 성장성도 떨어지는 것으로 진단됐다.

국내 기업의 평균 매출을 보면 전체 기업은 16.6% 감소했는데 한국의 10살 이하 기업은 더 큰 폭인 34.7%나 감소했다.

기업당 평균 총자산은 전체 기업이 2.9% 늘어나는 동안 10살 이하는 오히려 9.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10살 이하 기업의 가치도 다른 국가들보다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

총자산이익률(ROA·순이익/총자산)이 0% 이하인 업체 비중은 한국이 30.1%로, 일본(15.0%), 중국(4.3%)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주가순자산배율(PBR·시가총액/순자산)이 1 미만인 기업도 한국이 2016년 29.7%로, 중국(1.3%), 미국(13.0%)보다 높았다.

다만 수익성은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진단됐다.

한국의 10살 이하 기업의 매출액 대비 영업 이익률은 2012년보다 3.2%포인트 상승한 6.9%였다.

전체 기업(6.9%)보다 상승 폭(1.6%포인트)이 두 배였다.

보고서를 작성한 이장균 수석연구위원은 "창업업체뿐 아니라 기존 사업의 분사, 인수·합병(M&A) 등으로 탄생한 업체까지 포괄하는 '젊은 기업' 육성책이 필요하다"며 "4차 산업혁명 관련 젊은 기업을 키우기 위해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 핵심 기술을 공동 제공하는 국가 차원의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성공한 창업 롤모델을 통해 창업을 유인하고 젊은 기업과 기존 업체의 협력을 창출하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활성화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