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역특산물·축제 정보 한곳에…서울 '상생상회' 문 연다

송고시간2018-04-10 06:00

오는 7월 종로구 안국빌딩에 개관

지역상생교류센터 공간 배치
지역상생교류센터 공간 배치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전국 각지의 특산품과 축제·관광 정보를 한눈에 살펴보고, 우수한 농특산물도 구매할 수 있는 시설이 서울 도심에 문을 연다.

서울시는 오는 7월 종로구 안국동 안국빌딩 신관 1층과 지하 1층에 지역상생교류센터 '상생상회'를 연다고 10일 밝혔다.

상생상회는 지역과 서울 간 정보 공유, 협력을 위한 거점 공간이다. 전국의 특산물, 먹거리, 관광, 축제, 일자리 정보가 모인다.

서울시가 그간 광화문광장, 청계광장에서 시범 운영한 지역홍보관과 지역 농·특산물 전시판매장을 상설화했다.

'상생상회'라는 이름은 시민 공모로 정했다. 서로 만나 물건을 사고파는 상점이자 이를 통해 본래 수준보다 더 위로 올라가는 곳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1층에는 거리를 지나는 시민, 관광객들을 끌어들일 수 있는 지역 특산품 판매 공간과 카페, 라운지가 생긴다. 소비 트렌드를 주도하는 30∼40대 여성들의 성향을 반영해 판매 공간은 '한국형 슬로우 라이프스타일숍'으로 꾸민다.

지하 1층에는 전시·홍보와 지역 세미나를 할 수 있는 공간이 들어선다. 요리·문화관광 등 이벤트 공간도 생긴다.

최근 주목받는 가치소비, 슬로우 라이프, 1인 가구 등의 라이프스타일 트렌드와 연계한 기획판매 이벤트도 연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상생상회는 서울과 지역이 안정적으로 교류하며 상생을 도모하는 사회적 우정의 공간"이라며 "여러 생산자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해 서울과 지역 주민이 함께 즐기고, 공유하는 장소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